(토마토 추천영화)‘변신’ 외 4편
입력 : 2019-08-23 17:11:10 수정 : 2019-08-23 17:11:10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좀처럼 보기 힘든 순위 변동이다. ‘분노의 질주시리즈의 스핀오프 홉스&가 강력한 출발과 함께 단 번에 누적 관객 수 200만을 돌파했다. 당초 1000만 흥행작으로 꼽히던 봉오동 전투가 예상 밖의 타격을 입은 느낌이었다. ‘엑시트1020세대의 열렬한 지지를 받으며 800만 돌파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런 가운데 공포 영화 변신이 예상 밖으로 1위로 올라섰다. 여름 극장가 성수기 시즌에선 좀처럼 보기 힘든 순위이다. 예상 조차 못한 이변이다. 비수기 시즌 개봉해 돌풍을 일으킨 바 있는 곤지암의 공포 영화 신드롬을 재현할 조짐이다. 팩션 역사극 광대들의 선전도 기대가 된다. (23일 영진위 통합전산망 기준)
 
 
변신
 
주연: 배성우, 성동일, 장영남
감독: 김홍선
개봉: 821
누적 관객 수: 197738
 
“어제 밤에는 아빠가 두 명이었어요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우리 가족 안에 숨어들면서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들이 벌어진다. 서로 의심하고 증오하고 분노하는 가운데 구마 사제인 삼촌 '중수'가 예고없이 찾아오는데.
 
토마토 추천평: 빼어나진 않지만 임팩트는 강하다
토마토 별점: ★★☆
 
 
분노의 질주: 홉스&
 
주연: 드웨인 존슨, 제이슨 스타뎀, 이드리스 엘바
감독: 데이빗 레이치
개봉: 8 14
누적 관객 수: 2476068
 
공식적으로만 세상을 4번 구한 전직 베테랑 경찰루크 홉스’(드웨인 존슨) 분노 조절 실패로 쫓겨난 전직 특수요원데카드 쇼’(제이슨 스타뎀). 99.9% 완벽히 다른 두 남자는 전 세계를 위협하는 불가능한 미션을 해결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한 팀이 되고 마는데.
 
토마토 추천평: 무조건 시리즈로!!!
토마토 별점: ★★★★
 
 
엑시트
 
주연: 조정석, 임윤아, 고두심, 박인환
감독: 이상근
개봉: 7 31
누적 관객 수: 7908009
 
대학교 산악 동아리 에이스 출신이지만 졸업 후 몇 년째 취업 실패로 눈칫밥만 먹는 용남은 온 가족이 참석한 어머니의 칠순 잔치에서 연회장 직원으로 취업한 동아리 후배 의주를 만난다. 어색한 재회도 잠시, 칠순 잔치가 무르익던 중 의문의 연기가 빌딩에서 피어 오르며 피할 새도 없이 순식간에 도심 전체는 유독가스로 뒤덮여 일대혼란에 휩싸이게 된다. 용남과 의주는 산악 동아리 시절 쌓아 뒀던 모든 체력과 스킬을 동원해 탈출을 향한 기지를 발휘하기 시작하는데.
 
토마토 추천평: 지금까지 이런 재난은 없었다
토마토 별점: ★★★☆
 
 
광대들: 풍문조작단
 
주연: 조진웅, 손현주, 박희순, 고창석
감독: 김주호
개봉: 821
누적 관객 수: 15189
 
세조 실록에 기록된 40여건의 기이한 현상, 그 뒤에는 바로 광대들이 있었다.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뒤흔드는 광대패 5인방. 어느 날 조선 최고의 권력자한명회로부터 조카를 죽이고 왕이 된세조의 미담을 만들어내라는 명을 받는다. 광대패의 리더덕호와 무리들은 목숨을 걸고 지금껏 듣지도 보지도 못한 놀라운 판을 짜기 시작하는데.
 
토마토 추천평: 독특한 과잉적 재미
토마토 별점: ★★
 
 
봉오동 전투
 
주연: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감독: 원신연
개봉: 8 7
누적 관객 수: 4248482
 
1919 3.1운동 이후 봉오동 일대에서 독립군의 무장항쟁이 활발해진다. 일본은 신식 무기로 무장한 월강추격대를 필두로 독립군 토벌 작전을 시작하고, 독립군은 불리한 상황을 이겨내기 위해 봉오동 지형을 활용하기로 한다. 항일대도를 휘두르는 비범한 칼솜씨의 해철(유해진)과 발 빠른 독립군 분대장 장하(류준열) 그리고 해철의 오른팔이자 날쌘 저격수 병구(조우진)는 빗발치는 총탄과 포위망을 뚫고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군을 유인한다.
 
토마토 추천평: 가슴이 뜨거워 진다
토마토 별점: ★★★★★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