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점 내 전자 간판 도입도 잰걸음…시중은행, 디지털 경험 강화한다
포스터·현수막 등 디지털화…디스플레이 콘텐츠 원격제어 가능·고객 동선 개선에 도움
입력 : 2019-08-18 12:00:00 수정 : 2019-08-18 12:00:00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시중은행들이 고객의 디지털 경험 강화를 위해 지점 내 전자 간판(Digital Signage·디지털 사이니지)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디지털 사이니지는 주로 지하철, 고속버스승차장, 각종 전시회 등에서 광고 및 각종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사용되는 디스플레이 장치이다. 최근에는 터치패널과 결합해 이용자와의 양방향 커뮤니케이션 활용이 보다 용이해졌다. 
 
18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영업점 시범운영용 디지털 포스터·전광판(디지털 사이니지 활용) 구축 사업을 진행 중이다. 지점 내 고객 안내를 위한 포스터와 현수막을 디지털화하고 콘텐츠 시스템 구축을 위해 외부업체와 협업을 추진한다. 
 
디지털 사이니지에는 상품정보, 환율정보, 순번 표시 등의 정보가 제공된다. 신한은행은 일부 영업점에서 시범 운영한 후 점차 전국 영업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입찰 공고 시에도 솔루션 운영력을 고려해 1000대 이상의 디지털 사이니지 납품 및 운영 중인 업체로 제한을 뒀다. 
 
디지털 사이니지는 원격 제어가 가능하고, 다양한 정보를 표출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모바일과 디지털 기기 사용에 익숙하고, 점원과의 불편한 접촉을 기피하는 젊은 세대를 타깃으로 한 언택트(Un+Contact·비대면) 마케팅에도 활용되는 추세이다. 고객은 스스로 은행 지점에 설치된 전자 간판을 보거나 경험하면서 자신에게 필요한 서비스 내용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영업 측면에서도 디지털 사이니지 도입은 은행 지점에 도움이 된다. 고객의 동선 길이는 지점 영업력과반비례한다. 고객이 움직이는 거리가 적을수록 은행은 처리할 수 있는 고객 수가 늘어서다. 주로 내점을 하는 고객은 상대적으로 업무 처리에 긴 시간을 요구하는 용무가 많아 빠른 처리가 요구된다. 전자 간판 도입으로 고객과 은행은 함께 효율적인 시간 소비를 고민할 수 있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지점마다 계절별 취급하는 업무에 사이클이 있다”며 “주택담보대출과 같이 한 고객당 많은 시간이 필요한 업무가 몰리면 시기엔 영업 효율을 위해 지점별 응객 동선 전략을 짜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다른 시중은행들도 영업 환경 개선과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디지털 사이니지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우리은행은 올해 1월 말부터 본점 영업부에서 디지털 사이니지를 시범 운영했다. 개점 120주년을 맞은 인천지점을 시작으로 올 7월부터 다른 영업점 내 인테리어 간판을 비디오 월(Video Wall)로, 종이 포스터를 디지털 포스터로 교체하고 있다. 
 
부산은행은 지난해 10월과 11월 각각 미래형 영업점으로 구축한 부산시 구서동과 양산시 남양산 지점을 열고, 디지털 사이니지를 설치해 시범 운영 중이다. 경남은행도 오는 11월 창원 명곡지점을 ‘디지털 지점(Digital Branch) 1호 시범 영업점’으로 운영하며 디지털 사이니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기업은행도 올해 하반기 디지털 사이니지 도입을 위해 준비 중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본점에 시범 설치한 디지털 사이니지에 대해 고객들의 만족이 컸다”며 “편의가 증대되도록 점진적으로 지점별 도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이 고객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위한 '디지털 사이니지'를 도입했다. 사진/우리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