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김택진, 상반기 보수 62억…넷마블 방준혁 7억 수령
입력 : 2019-08-14 18:06:50 수정 : 2019-08-14 19:10:24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엔씨소프트는 김택진 대표이사가 올 상반기 보수로 62억4800만원을 받았다고 14일 공시했다. 방준혁 넷마블 의장은 같은 기간 6억9100만원을 받았다.
 
이날 엔씨소프트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김 대표는 급여 9억1600만원, 상여 53억3100만원을 수령했다. 엔씨는 지난해 재무목표 달성도와 엔씨 모바일 사업 안착 및 영향력 확대 등을 고려해 상여금 33억3000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리니지M' 개발·상용화 추진과 최대 실적 달성, 모바일 게임 매출 1위 달성 성과를 감안해 특별 장기 인센티브 20억원 지급을 결정했다.
 
배재현 엔씨 부사장은 급여 3억4300만원, 상여 1억8500만원, 주식매수선택권 행사이익으로 72억600만원을 받았다. 엔씨는 글로벌·법인의 재무·전략과제 달성도와 담당 조직 성과, 리더십 등을 고려해 1억8410만원을 상여금으로 지급했다. 이외에도 올 상반기 정진수 최고운영책임자(COO)는 14억300만원, 윤재수 최고재무책임자(CFO)는 13억7600만원, 현무진 전 전무는 10억9800만원을 받았다.
 
같은날 발표된 넷마블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방 의장은 급여 6억90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00만원을 받았다. 넷마블은 이사회 의장 직위, 리더십, 전문성 등을 종합 반영해 연간 급여를 13억8000만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주식매수선택권 행사이익 등으로 올 상반기 이승원 부사장은 19억6800만원, 백영훈 부사장이 17억4800만원을 받았다. 또한 박영재 이사, 서장원 부사장, 최찬석 상무가 각각 9억7300만원, 8억3200만원, 8억2300만원을 수령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왼쪽)와 방준혁 넷마블 의장(오른쪽). 사진은 지난 2015년 열린 엔씨소프트·넷마블게임즈 공동사업 및 전략적 제휴 기자회견. 사진/뉴시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