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통합자산관리 모바일 앱 'm.ALL' 출시
입력 : 2019-08-14 14:37:30 수정 : 2019-08-14 14:37:30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14일 개인 금융소비자의 통합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바일 앱 'm.ALL'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m.ALL은 기존 펀드와 주가연계증권(ELS), 파생결합증권(DLS)과 같은 금융상품 매매를 비롯해 미래에셋대우 고객 예탁자산을 중심으로 모바일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했던 앱을 전면 개편한 것이다.
 
m.ALL 브랜드는 스마트폰 앱 하나로 금융회사 간 칸막이를 없애고 개인 금융소비자 중심의 토탈 자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전 금융회사 통합자산조회와 거래금융 간편 회사 찾기, 소비·지출 관리, 보유 부동산 시세조회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은행(20개)·증권(12개)·보험(35개)·카드(16개)사의 자산과 거래 정보뿐 아니라 국세청 현금영수증 등록 내역, 부동산 국토부 실거래가 조회도 가능하다.
 
거래 금융회사 간편 찾기 서비스에서는 휴면 거래 중인 금융회사의 숨겨진 자산을 고객의 인증정보 하나로 찾아볼 수 있다.
 
보유 부동산 시세조회 서비스는 국토부 실거래가를 활용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이를 이용하면 대출계좌와 연동해 종합적인 자산·대출 연계 자산관리가 가능하다.
 
김범규 미래에셋대우 디지털혁신본부장은 "“m.ALL은 금융투자회사의 경계를 넘어 토탈 자산관리 서비스가 가능한 플랫폼으로 진화시켜나갈 예정"이라며 "연내 통합연금관리 기능과 예·적금, 대출, 금융투자상품, 카드까지 전 금융회사의 상품비교 뿐 아니라 서비스를 통해 금융소비자의 합리적 선택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