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중노년 건강기능식품 '리턴업' 론칭
기초영양·기능성 제품군 등 2개 카테고리 운영
입력 : 2019-08-07 17:39:53 수정 : 2019-08-07 17:39:53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CJ제일제당이 40세 이후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건강기능식품을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건강기능식품 전문 브랜드 '리턴업(Returnup)'을 론칭했다고 7일 밝혔다.
 
'인생의 터닝포인트에서 만나는 건강 밸런스'란 의미의 '리턴업'은 신체의 변화를 급격하게 느끼는 40세부터 건강한 노년을 준비해야 하는 액티브 시니어까지 각 연령대에 맞는 건강 해결책을 제시한다. 현재 건강기능식품 시장이 성별 중심의 제품으로 구성된 것과 달리 연령별, 기능별로 제품군을 이원화해 기존 제품과 차별화했다. 
 
지난해 기준 약 4조3000억원 규모의 건강기능식품 시장에서 경제력을 가진 40대 이상의 소비자가 자신의 건강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면서 시장 성장을 주도하는 것을 반영해 CJ제일제당은 기초영양 제품군과 기능성 제품군 2개 카테고리로 '리턴업'을 운영할 계획이다.
 
기초영양 제품은 이달 출시된 '발효 비타민' 5종과 '노르웨이 오메가-3', '발효 효소' 등 총 14종으로 구성된다. '발효 비타민'의 대표 제품은 40세 전후 연령층을 위한 '비타민 40', 65세 이상을 위한 '비타민 65', 전 연령층을 대상으로 한 '비타민 베이직' 등이다. 뼈 건강 케어(칼슘, 비타민D, 마그네슘)를 위한 제품과 에너지 케어(비타민B군, 비타민C)를 위한 제품은 연령별 비타민과 함께 먹으면 시너지를 낼 수 있다.
 
기능성 제품은 더 구체적인 신체 증상별 고민을 관리하고 싶은 수요를 공략한다. 남성의 전립선 건강을 위한 '전립소', 여성 갱년기 증상 완화 건강기능식품 '포에버퀸', 눈 건강기능식품 '아이시안', 대사 증진과 다이어트 제품군인 '팻다운' 등은 리뉴얼을 단행해 '리턴업'을 모(母) 브랜드로 운영한다. 연말까지 혈행 관리 제품과 간 건강 제품을 추가로 출시해 총 30종(기초영양 14종, 기능성 16종)의 라인업을 갖출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은 '발효 비타민'을 시작으로 앞으로 출시되는 모든 '리턴업' 제품에 발효 기술과 식품첨가물을 배제하는 클린 라벨(Clean Label)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발효 기술은 '리턴업'의 핵심 경쟁력으로 영양소를 발효해 건강기능식품의 흡수율과 생체이용률을 높이고, 아미노산 등을 생성해 영양 성분을 강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 대부분 건강기능식품이 제품의 모양을 잡아주는 부형제에 식품 첨가물을 사용하지만, '리턴업'은 특허받은 클린 라벨 기술을 적용해 식물 성분으로만 제품을 만들어 더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다. 꾸준히 섭취하는 건강 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스마트 용기도 도입했다. 용기 상단의 뚜껑 부분을 탈부착이 가능하도록 만들어 제품을 담아 언제 어디서나 섭취할 수 있도록 했다.
 
오경림 CJ제일제당 헬스푸드팀장은 "생애 전환기 시점인 40세 이후의 건강 관리가 더 중요해지면서 40세~65세 소비자의 건강기능식품 구매 비중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라며 "'리턴업'은 검증된 효능과 원료를 앞세워 건강기능식품 시장에서 신뢰를 바탕으로 성장하는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이번 '리턴업' 브랜드 론칭을 통해 흑삼과 홍삼 제품 전문 브랜드인 '한뿌리', 유산균 전문 브랜드인 'BYO유산균', 뷰티 전문 브랜드인 '이너비'까지 총 4개의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됐다.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리턴업(Returnup)' 제품 이미지. 사진/CJ제일제당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