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노트10 8일 공개 …플러스 모델에 향상된 S펜 ‘주목’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센터에서 언팩 행사 개최
일반 모델과 플러스 모델 2종 출시…S펜 에어액션, 이어폰 단자도 관심
입력 : 2019-08-07 00:00:00 수정 : 2019-08-07 00:00:00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 삼성전자의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 공개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제품 사양과 디자인에 대한 소문이 소셜미디어(SNS)와 사이트를 통해 퍼졌기에 실제 제품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진 상황이다. 삼성전자가 하반기 갤럭시노트10을 통해 5G 주도권을 잡고 부진한 스마트폰 사업을 끌어올릴 수 있는 전기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오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센터에서 언팩 행사를 열고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을 공개한다. 한국시간 8일 오전 5시다.  
 
갤럭시노트10 예상 이미지. 사진/더 버지
 
6일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은 삼성전자 노트 시리즈 스마트폰 중 최초로 노트와 노트 플러스(+)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노트10은 16㎝(6.3형) 크기의 슈퍼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를, 갤럭시노트10플러스는 17.27㎝(6.8형) 크기의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 모델 모두 전면에 카메라 구멍만을 남기고 전면을 디스플레이로 채운 ‘인피니트-O 디스플레이’가 채용될 방침이다. 
 
카메라 성능도 다르다. 갤럭시노트10은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가, 플러스 모델은 후면 쿼드 카메라와 비행시간 거리측정(ToF) 센서가 장착될 방침이다. 그동안 우측 상단에 배치해왔던 전면 카메라 구멍은 중앙 상단으로 위치를 바꿨을 가능성이 높다.
 
두 가지 모델은 램과 내장 메모리 용량, 배터리 용량 등도 다를 것으로 추정된다. 노트는 8GB 램에 기본 256GB 저장용량을 지원하고 배터리 용량은 3500~3600mAh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플러스 모델은 12GB 램에 기본 256GB 저장용량을 지원하고 배터리 용량은 4300mAh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노트의 핵심인 S펜의 변화에 대한 관심도도 높다. 펜은 손의 움직임을 인식해 먼 거리에서도 스마트폰을 제어하는 ‘에어 액션’ 기능을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예를 들어 사용자는 갤럭시노트를 손에 들고 있지 않아도 S펜을 움직여 사진이나 영상을 촬영하고 그 결과물을 감상할 수 있을 전망이다. 에어액션은 지난 1일 삼성전자가 공개한 프리미엄 태블릿 신제품 갤럭시탭S6에 처음으로 탑재됐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노트10의 가장 큰 특징으로 S펜을 꼽으며 갤럭시노트10 언팩 초대장에 S펜과 카메라 렌즈를 그려 넣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노트10 시리즈에서 삼성전자 스마트폰 최초로 3.5㎜ 이어폰 단자와 빅스비 버튼을 제거한 것으로 추정된다. 대신 USB-C 포트를 3.5㎜ 단자 이어폰과 연결하는 동글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갤럭시노트의 ‘아우라 글로’ 컬러와 색을 맞춘 갤럭시 버즈가 출시된다는 소문도 퍼졌다.
 
이동통신업체들은 갤럭시노트10을 국내에서 9일부터 19일까지 예약판매 할 예정이다. 현재 알려진 출고가 예상치는 일반 모델 256GB가 124만원대, 플러스 모델 256GB가 139만원대, 512GB이 149만원대다.
 
삼성전자는 경쟁사 화웨이와 애플에 앞서 신제품을 공개함으로써 하반기 프리미엄폰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연간 판매량 3억대를 사수하며 글로벌 1위를 지키기 위해서는 갤럭시노트10의 흥행이 필수적이다. 삼성전자 IT·모바일 부문은 지난 2분기 갤럭시S10가 기대만큼 흥행하지 못하면서 영업이익이 2조원 아래로 떨어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전작 대비 향상되고 더 직관적인 S펜, 5G 네트워크에 최적화된 멀티미디어 기능을 제공할 것”이라며 “갤럭시노트9 이상의 판매량 달성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왕해나 기자 haena0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왕해나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