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백색국가 제외)전경련 “일본 백색국가 제외 결정, 양국 경제관계 훼손될 것”
입력 : 2019-08-02 10:43:02 수정 : 2019-08-02 17:54:34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일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가)에서 제외한 것에 대해 “양국 간 경제관계가 훼손될 수 있다”면서 유감을 표명했다. 
 
전경련은 “양국은 4차 산업혁명 시대 글로벌 가치사슬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한미일 안보 공동체의 주축”이라며 “한 해 1000만명 이상이 상호 방문하는 핵심 우방국”이라고 말했다. 
 
전경련은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에 대해 양국 경제관계가 훼손될 수 있다면서 유감을 표명했다. 한 지하철 역세어 일본을 규탄하는 스티커 모습. 사진/뉴시스
 
이어 “이러한 관계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추가 수출 규제를 결정한 것에 대해 한국 경제계는 양국 간의 협력적 경제관계가 심각하게 훼손될 수 있음을 우려한다”고 지적했다. 
 
전경련은 “일본 정부가 이제까지의 갈등을 넘어 대화에 적극 나서기를 촉구한다”며 “우리 경제계도 경제적 실용주의에 입각해 양국 경제의 협력과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