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일 평균 외환거래 576.3억달러
한국은행, 올해 2분기중 외국환은행의 외환거래 동향 발표
입력 : 2019-07-25 15:00:01 수정 : 2019-07-25 15:00:01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지난 2분기 외국환은행이 거래한 외환 규모가 하루 평균 567억3000만달러(약 66조 9300억원)를 기록했다. 선물환을 중심으로 외환파생상품 거래가 증가한 데 영향으로 분석된다. 
 
지난 3일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외화를 검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9년 2분기 중 외국환은행의 일평균 외환거래(현물환 및 외환파생상품 거래) 규모는 576억3000만달러로 전분기(549억6000만달러) 대비 26억7000억만달러(+4.9%)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2분기 576억5000만달러를 기록한 이후 역대 두번째로 많은 액수다.
 
상품별로 보면 외환파생상품 거래규모는 373억3000만달러로 전분기 대비 23억3000만달러(+6.6%) 증가했다. 선물환 거래(128억7000만달러)는 환율 상승과 원화채권 투자 증가에 따른 비거주자의 환위험 헤지 수요 등으로 차액결제선물환(107억6000만달러)를 중심으로 16억7000만달러(+14.9%) 늘었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 3월말 1135.1원에서 4월말 1168.2원, 5월말 1190.9원까지 올랐다가 6월말 1154.7로 내렸다.  외국인 채권자금 유입 규모는 지난 1분기 –21억1000만달러 줄었다가 2분기 110억8000만달러로 증가했다. 
 
외환스와프 거래(229억5000만달러)는 비거주자와의 원/달러 거래를 중심으로 4억4000만달러(+2.0%) 증가했다. 
 
현물환 거래규모는 203억달러로 전분기 대비 3억4000만달러(+1.7%) 증가했다. 통화별로는 원/달러 거래(142억5000만달러)와 원/위안화 거래(22억7000만달러)가 각각 3억4000만달러(+2.4%), 1억2000만달러(+5.7%) 증가한 반면, 달러/유로는 1억1000만달러(-9.7%) 감소했다. 
 
현물환 거래는 은행별로는 국내은행 거래(111억2000만달러) 및 외은지점 거래(91억8000만달러) 가 각각 4000만달러(+0.3%),  3억1000만달러(+3.5%) 늘었다. 
 
거래상대방별로는 외국환은행간(98억8000만달러), 국내고객(54억5000만달러)과의 거래가 각각 4억4000만달러(+4.7%), 9000만달러(+1.7%) 증가한 반면, 비거주자(49억7000만달러)와의 거래는 1억9000만달러(-3.7%) 감소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