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유착’ 강남경찰서, 152명 전출
전체 인원 중 17.8% 물갈이
입력 : 2019-07-24 21:15:52 수정 : 2019-07-24 21:15:52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강남 클럽 버닝썬 사태로 업소 유착 물의를 빚은 강남경찰서 직원들이 대폭 교체됐다.
 
2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강남경찰서는 하반기 정기 인사에서 경정(과장급) 6명을 포함해 152명이 전출됐고, 130명이 전입했다. 
 
경찰은 인사위원회에서 전출 대상자 171명을 심의한 후 19명을 제외한 152명을 전출 발령냈다고 설명했다. 강남경찰서 전체 인원 852명 중 17.8%가 물갈이 된 셈이다.
 
과장급 중에선 청문감사관, 생활안전과장, 경제1과장, 교통과장, 여성청소년과장 등 5명과 역삼지구대장까지 모두 6명이 전출됐다.
 
전입자는 181명 대상으로 심사해 선정됐다. 이례적으로 근무 희망 직원을 모집해 121명이 전입을 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특별인사 관리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처음 시행된 인사"라며 "쇄신 차원에서 전출 규모를 대폭 늘렸다"고 설명했다.
 
서울강남경찰서 사진/뉴시스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