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러시아, 영공 침범 증거 있어…재발방지 약속하라"
브리핑 혼선 논란에… 윤도한 "러시아 차석 무관 말만 전했을 뿐"
입력 : 2019-07-24 18:56:32 수정 : 2019-07-24 18:56:32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4일 러시아 정부가 공식적으로 '영공 침범'을 부인한 것과 관련해 "영공에 침범한 사실을 입증하겠다"면서 "그러니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반박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조종사 교신 음성 내용 △플레어 발사사진 △레이더 영상 △경고사격 통제음성 △비상 주파수 교신 증거 등의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앞서 러시아 측은 국방부에 "전날(23일) 우리 군용기가 한국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다"면서 "오히려 한국 조종사들이 자국 군용기의 비행항로를 방해하고 안전을 위협하는 비전문적인 비행을 했다"는 내용의 공식 전문을 보냈다. 
 
이는 윤 수석이 이날 오전 소개한 국방부 정책기획관과 러시아 차석 무관의 전날 대화 내용과 전혀 다른 내용이다. 윤 수석에 따르면 차석 무관은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들어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최초 계획된 경로대로였다면 이 같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국방부가 즉각 조사에 착수해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우리 영공 침범을 인정하면서 유감의 뜻까지 나타낸 것이다.
 
이에 대해 윤 수석은 "어제 러시아 무관 입장을 공식입장이라고 판단해서 밝혔다"면서 어제와 오늘 러시아의 공식입장이 바뀐 것으로 설명했다. 다만 바뀐 이유에 대해선 "외교부나 국방부에서 짐작하는 이유는 있지만, 공식적으로 밝힐 것은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지난 6월12일 춘추관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