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네이버페이 분사…네이버파이낸셜 설립
입력 : 2019-07-24 18:19:01 수정 : 2019-07-24 18:19:01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네이버는 네이버페이 서비스 등을 담당할 '네이버파이낸셜 주식회사(가칭)'를 설립한다고 24일 공시했다. 
 
네이버는 금융 사업 독립성을 강화하고 사업 속도를 높이기 위해 네이버페이 사내독립기업(CIC)을 물적 분할 형태로 분사해 네이버파이낸셜을 설립할 계획이다. 신규 법인은 금융 사업의 전문성과 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네이버의 전략적 파트너인 미래에셋으로부터 5000억원 이상을 투자받을 예정이다. 두 회사는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의 변화를 시작한 테크핀 시장에서 흐름을 만들기 위해 핵심 역량을 융합할 계획이다.
 
신규 법인의 대표이사는 네이버에서 기술, 서비스, 비즈니스 영역 등을 총괄한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가 겸직한다. 최 신임대표는 인터넷 서비스에 대한 경험과 정보기술(IT)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기술과 금융 서비스의 시너지를 이끌 예정이다. 신규 법인은 임시 주주총회의 승인 절차를 거쳐 오는 11월1일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다.
 
네이버페이는 회원가입, 로그인, 배송조회 등 온라인 쇼핑에서 이용자가 불편했던 흐름을 풀어내며 결제 편의성을 높여왔다. 그 결과 결제자 수가 업계 최대 규모인 월 1000만명을 넘어섰다. 신규 법인은 이용자가 상품을 소비하며 돈을 지불하는 결제 경험을 금융 영역으로 쉽게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사용자가 새로운 경험을 할 혁신적 시도를 이어갈 예정이다.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신임대표. 사진/네이버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