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일본 조치에 단호히 대응해야…한국당엔 식민사관 잔재 보여"
"내년 총선 승리로 유력정당 도약할 것, 단일화 없다"
입력 : 2019-07-21 15:07:04 수정 : 2019-07-21 15:07:0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21일 "정부가 확전을 두려워하고 행동을 주저하면 외교적 해결의 기회는 더 멀어진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면서 일본의 무역보복조치에 대한 문재인정부의 단호한 대응을 주문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외교적 해결이라는 것은 우리가 단호한 행동을 보여줄 수 있는 힘과 의지가 있을 때만 실효성이 있는 것"이라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일본과의 단기적인 긴장을 감수하면서 단호한 행동을 보여줄 수 있는 의지와 자신감이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특히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 등 보수진영이 주장하고 있는 '대일특사 파견'에 대해 "일본의 전략적 도발이 진행되고 있는 지금 특사파견을 통한 외교적해결을 우선시하는 것은 대단히 안이한, 수세적 대응"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당에게서는 일본에 비해 우리가 약자임을 전제로 작은 실리라도 챙기자는 낡은 식민사관의 잔재가 보인다"면서 "이런 비루함과 나약함이야말로 일본의 추가도발을 유도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정부를 향해선 "이번 주 존 볼턴 미 국가안보보좌관의 한일 연쇄방문 결과와 8월1일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여부를 지켜보면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연장 거부를 비롯한 모든 대응책을 검토하기 바란다"면서 "우리 스스로 행동의 자유를 확립하고 자주적 외교를 구현할 수 있는 힘과 능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심 대표는 내년 총선과 관련해 "30년간 지속되어온 87년 정치체제를 극복하고 촛불혁명의 시대정신을 반영한 새로운 2020체제를 시작하는 정초선거가 되어야 한다"면서 "정의당은 내년 총선에서 기필코 승리해 유력정당으로 도약하고 정치교체를 주도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초선 의원 5명의 전원 재선 △개방형경선제도 도입 △그린뉴딜경제위원회 발족 △청년대변인 발탁 및 '꼰대 없는 정당' 만들기 등의 계획 및 목표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내년 더불어민주당 등과의 단일화 여부에 대해선 "내년 총선 제일의 목표가 다수 지역구 출마자를 당선시켜서 비례정당 한계를 넘어서는 것"이라며 "단일화는 없다"고 일축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현안에 대해 설명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