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새 대표에 심상정…"한국당 역사 뒤안길로 퇴출"
심상정 득표율 83.58%·양경규 16.42%…김종민·박예휘·임한솔 부대표
입력 : 2019-07-13 18:47:24 수정 : 2019-07-13 18:47:2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심상정 의원이 정의당 대표로 13일 선출됐다. 2017년 3기 당대표를 마친 후 2년 만에 대표직에 복귀했다.
 
정의당은 이날 국회에서 '5기 대표단 선출 보고대회'를 열어 전국동시당직선거 개표 결과를 발표했다. 개표 결과 심상정 의원이 총 득표수 1만6177표(83.58%)를 얻어 3178표(16.42%)에 그친 양경규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을 제치고 당대표로 당선됐다. 심상정 대표는 취임 일성으로 "자유한국당을 역사의 뒤안길로 퇴출시키고 더불어민주당과 개혁경쟁을 넘어 집권경쟁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의당은 더 이상 '소금정당', '등대정당' 역할에 머무를 수 없다"며 "1800만 촛불의 대표 정당으로 발돋움해 총선 승리와 진보 집권의 길을 열겠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내년 총선은 촛불 이후 첫 선거로, 한국당의 부활이냐 정의당의 약진이냐로 판가름 난다"며 "총선 승리로 60년 양당 기득권 정치를 종식하고 다원적 정당 체제의 대전환을 이루겠다"고 역설했다. 그는 "모든 것을 걸고 선거제도 개혁을 기필코 완수하겠다"며 "특히 총선에서 비례정당의 한계를 넘어서는 데 집중하겠다"며 "지역구 후보들의 출마와 당선을 위해 당의 모든 역량을 투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 부대표에는 김종민·박예휘·임한솔 후보가 선출됐다. 선거는 지난 8일부터 이날까지 온라인·현장·ARS 투표를 통해 진행됐다. 8일부터 11일까지 온라인 투표가 이뤄졌고 12일 현장 투표, 13일 ARS 투표 과정을 거쳤다. 총 3만213명의 당원이 투표에 참여했다.
 
정의당 당대표에 선출된 심상정 대표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꽃다발을 받고 밝게 웃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