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일본 수출규제 대응 청와대 회담 제안…어떤 형식이라도 수용"
"문 대통령, 대일특사 파견해야…방미대표단도 제안"
입력 : 2019-07-15 09:16:33 수정 : 2019-07-15 09:16:3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일본 수출규제 대응) 논의를 하기 위한 청와대 회담을 제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실질적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형식의 회담이라도 수용할 것"이라며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담 수용 의지를 내비쳤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1대1회담이 아니라, 여야 5당 대표가 함께 참여하는 회담 형식이라도 괜찮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에게 '대일 특사'와 '대미 특사' 파견을 요청했다. 황 대표는 "이 문제는 결국 외교적으로 풀 수밖에 없고,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며 "서둘러 대일 특사를 파견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우리와 같은 입장에서 일본의 잘못된 행동을 막아내도록 설득해야 한다"며 "대미특사 파견 등 가능한 방안을 찾아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회 대표단의 방일과 함께 국회 차원의 '방미 대표단' 추진도 제안한다"며 "이와 함께 외교라인을 조속히 교체해 극단적인 사태가 벌어지도록 방치한 무책임과 무능을 질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일본규제 관련 대책 국회 특위'와 '민관정 협력 위원회' 등 구성을 통해 일본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을 찾아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외교라인 교체를 주장했다. 그는 "이런 극단적 사태가 벌어지도록 방치한, 외교라인의 무능과 무책임을 질책하지 않을 수 없다"며 "조속히 대화를 재개할 수 있도록 '불신의 대상'이 되어있는 외교부 장관과 외교라인 전체를 반드시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