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콘기업 적극 육성해 제2벤처 붐 가시화"
박영선 장관과 함께하는 '유니콘기업 육성 토크 콘서트' 개최
입력 : 2019-07-11 14:30:00 수정 : 2019-07-11 14:30:00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9번째 한국 유니콘 기업 탄생, 역대 최대치를 기록 중인 1~5월 신규 벤처 투자 등 최근 일고 있는 '제2벤처 붐'을 더욱 가시화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이 점차 성과를 내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은 11일 서울 역삼동 마루180에서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최종 결과 발표와 함께 제2벤처 붐을 위한 현장 목소리를 경청하고자 '유니콘기업 육성 토크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제2벤처 붐 가시화를 위한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지난 3일 개최된 '엔젤플러스(A+) 프로그램 시행 및 기보 엔젤 파트너스 발대식'에 이어 열렸다. 
 
토크 콘서트에 앞서 지난 4월 신설된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에 선정된 기업에 대한 보증서 수여식이 진행됐다. 지난 4월 말 공모한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프로그램에는 총 47개사가 신청해 서류평가, 현장 기술평가, 대면 발표평가 3단계를 거쳐 최종 13개 기업이 선정됐다. 선정된 13개 기업에는 예상 매출규모 등을 감안해 최대 100억원(총 1115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이번 특별보증은 '유니콘기업으로의 성장가능성'을 중심으로 다수 외부 전문가의 참여 하에 평가가 진행됐다. 선정 기업들의 특징을 살펴보면, 우선 매출성장세·고용창출력·투자유치액 등이 일반기업보다 현저히 높았다. 성장을 위한 선제 투자로 영업이익 적자를 시현하고 있는 기업들이 많았으며, 플랫폼·B2C 성격을 가진 기업들이 다수 선정됐다. 
 
수여식에서는 선배 유니콘기업인 L&P코스메틱 권오섭 대표 비바리퍼블리카 이승건 대표가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한 스토리를 발표해 후배 예비유니콘 및 스타트업들과 성장통 극복방법 공유는 물론, 자신감을 북돋아줬다. 
 
아울러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선정기업 중에서는 리디 배기식 대표가 발표자로 나서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계획과 포부를 밝혀 관심과 기대를 모았다. 
 
이날 메인 행사인 토크 콘서트의 주제는 '유니콘기업 육성을 위한 시장환경 조성과 그에 따른 정부 역할'이었다. 유니콘기업 7개사 외에 예비유니콘 기업 13개사, 유니콘에 투자한 벤처캐피탈(VC), 유니콘을 꿈꾸는 스타트업 등 유니콘과 관련된 다양한 업계 관계자들의 목소리를 정부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토크 콘서트는 행사 참석자 80명 모두가 박 장관에게 자유롭게 질문하고 소통하는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한 시간 남짓 진행됐다. 발언자들은 정부 정책에 대한 가감없는 질문과 제언을 아끼지 않는 등 시종 밝고 열띤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박 장관은 "지난 3일 행사 주제였던 엔젤투자가 제2벤처 붐의 씨앗이라면, 오늘 행사의 주제인 유니콘기업은 제2벤처 붐의 결실로 일자리 창출과 벤처생태계 활성화의 주역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기부는 유니콘기업 20개 달성을 위해 아낌없는 정책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유니콘기업 육성과 관련된 후속방안을 더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