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식 시장 성장에 여름 보양식 매출 급증
SSG닷컴 조사 결과 초복 전 삼계탕 상품 3배 증가
입력 : 2019-07-04 16:05:40 수정 : 2019-07-04 16:05:40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온라인 장보기가 보편화하고, 가정 간편식(HMR) 수준도 높아지면서 여름 보양식 상품의 매출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SG닷컴은 초복을 앞두고 지난달 4일부터 이달 3일까지 한 달간 매출을 분석한 결과 삼계탕, 갈비탕, 장어요리, 전복죽 등 보양식 HMR 매출이 전월 같은 기간보다 70% 이상 늘어났다고 4일 밝혔다.
 
특히 복날 대표 음식인 삼계탕이 가장 많이 팔린 것으로 집계됐으며, 해당 기간 매출액이 3배 이상 증가했다. 단일 상품으로는 '피코크 진한 삼계탕 900g', '피코크 녹두 삼계탕 2입 기획(900g*2입)'이 압도적으로 판매량이 많았다. 설렁탕, 곰탕, 갈비탕 상품군은 각각 50%, 30%, 26% 신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같은 기간 생닭, 사골, 전복 등 원물 식재료 매출 증가율은 20%대에 머물러 대조를 이뤘다.
 
이처럼 HMR은 조리가 간편하고, 장기 보관할 수 있는 점에서 아침은 물론 간식, 보양식, 캠핑, 집들이용 등으로 외연이 확장되고 있으며,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최근 소비 트렌드와 맞물려 지난해 약 3조원까지 시장이 커졌다.
 
실제로 SSG닷컴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3년간의 매출을 집계한 결과 전체 식품 가운데 HMR이 차지하는 비중은 한 자릿수에서 15%까지 증가했다. 같은 기간 신선식품 비중은 38%에서 40%로 2%포인트 늘어나는 데 그쳤다.
 
김예철 SSG닷컴 영업본부장은 "HMR 시장의 성장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브랜드의 상품을 준비하고 있다"라며 "얼마 전 시작한 새벽배송에서도 여름철 보양식 HMR 상품이 순위권에 대거 포진했다"라고 말했다.
 
'피코크 진한 삼계탕'과 '피코크 녹두 삼계탕' 제품 이미지. 사진/SSG닷컴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