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총선 공천 현역의원 전원 경선
중앙위 열어 공천룰 확정…'가산점 최대 25%' 적용
입력 : 2019-07-01 17:11:02 수정 : 2019-07-01 17:11:02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현역 의원 전원 경선과 가산점을 최대 25%로 확대하는 내용의 내년 총선 공천룰을 원안대로 확정했다.
 
민주당은 1일 국회에서 '제1차 중앙위원회'를 열고 후보자 선출규정을 위한 특별당규를 확정했다. 유기홍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총선 공천룰에 대한 투표 결과 찬성 87.8%, 반대 12.2%로 집계됐다"며 "과반수 찬성으로 공천룰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그는 "권리당원 56만3150명 중 16만3664명(29.1%)이 투표했고, 찬성이 13만7676표(84.1%), 반대가 2만5988표(15.9%)였다"며 "또 중앙위원 648명 중 367명이 참여했고, 찬성이 335표(91.5%), 반대가 31표(8.5%), 무효가 1표였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확정한 총선 공천룰은 현역 의원의 기득권이 줄고 여성과 청년, 장애인 등 정치 소외계층의 참여가 확대된 것이 특징이다. 여성의 정치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공천심사 가산점을 최고 25%로 올리고 청년과 중증 장애인, 당에 특별한 공로가 있는 사람에 대한 공천심사 가산범위도 기존 10∼20%에서 10∼25%로 상향했다. 정치 신인에 대해서는 공천심사 시 10∼20%의 가산점을 부여하는 규정도 새롭게 만들었다.
 
선출직 공직자의 중도 사퇴에 따른 경선 감산 비율도 10%에서 25%로 높였다. 또 경선 불복, 탈당, 제명 징계 경력자에 대한 경선 감산을 20%에서 25%로 높인 반면, 당원 자격정지에 대한 경선 감산은 20%에서 15%로 낮췄다. 선출직 공직자 평가결과 하위 20%에 대한 감산은 10%에서 20%로 강화했다.
 
아울러 현역 국회의원 전원이 경선을 거치도록 규정했다. 다만 현역 의원이 단수로 후보 등록을 했거나 후보 간 심사 결과가 현저히 차이(30점 이상)가 나는 경우는 제외한다. 전략공천은 최소화하기로 했다.
 
이해찬 대표는 "확정된 공천룰을 통해 투명하고 객관적이며 예측 가능한 시스템 공천을 진행해 내년 총선을 압도적인 승리로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차 중앙위원회에 참석한 이해찬 대표(앞)와 이인영 원내대표(뒤)가 총선 공천룰에 대한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