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 불닭 브랜드, 누적 매출 1조 돌파
지난해 매출 2825억으로 최대 실적 견인…76개국 수출
입력 : 2019-07-01 16:26:07 수정 : 2019-07-01 16:26:07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삼양식품의 불닭 브랜드가 누적 매출액 1조원을 돌파하는 성공에 힘입어 실적 상승을 이끌고 있다. 삼양식품은 불닭 브랜드의 누적 매출액이 출시 7년 만에 1조원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2012년 4월 출시 이후 연간 75억원 수준이었던 불닭 브랜드의 매출은 2016년 1000억원을 넘어섰고, 지난해에는 2825억원에 달했다. 특히 2012년 1억원에 못 미쳤던 수출은 매년 세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2017년부터는 내수 판매를 앞질렀다. 그동안 누적 판매량은 18억개로 전 세계인 약 4명 중 1명은 불닭 브랜드를 먹은 것으로 나타났다.
 
불닭 브랜드의 성공 요인에 대해 삼양식품은 '중독적인 매운맛'과 '다양한 확장 제품'으로 꼽았다. 1년간 매운 소스 2톤, 닭 1200마리를 투입해 만든 '불닭볶음면'은 중독성 강한 매운맛으로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고, 유튜브 등 소셜네트워크에서 매운맛에 도전하는 'Fire noodle challenge' 열풍이 불면서 국내외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삼양식품은 '불닭볶음면'을 다양하게 즐기기 원하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확장 제품을 연달아 선보이면서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했다. '까르보불닭볶음면'은 3개월 만에 3600만개가 판매되는 기록을 세웠고, '불닭떡볶이'는 같은 기간 편의점에서만 100만개가 팔렸다. 최근 한정판으로 출시한 '핵불닭볶음면mini'도 엄청난 맵기(12000 SHU)에도 한 달여 만에 100만개가 판매되는 등 불닭 브랜드의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 불닭 브랜드는 오리지널, 치즈, 까르보, 쫄볶이 등 총 9개의 제품으로 구성되며, 최근에는 떡볶이, 라볶이 등 간편식 분야에도 확대되고 있다.
 
불닭 브랜드의 인기에 힘입어 삼양식품은 매년 사상 최대의 실적을 경신하면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지난 2015년 3000억원을 밑돌던 매출은 지난해 4693억원으로 급상승했고,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71억원에서 551억원으로 무려 670% 증가했다. 임직원 수도 1107명에서 현재 1546명으로 늘었다. 
 
특히 수출 물량 전체를 원주공장과 익산공장 등 국내에서 생산하는 삼양식품은 불닭 브랜드의 세계 시장 수요 급증에 따라 2017년 1억달러, 2018년 2억달러 수출을 달성해 식품업계 최초로 2년 연속 수출의 탑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지난 2012년 신제품 소개 차원에서 기존 수출 품목에 소량이 포함돼 일본, 독일, 뉴질랜드 등 3개국으로 처음 수출된 불닭 브랜드는 2016년 'Fire noodle challenge'를 기점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매운맛 라면'으로 입지를 굳히면서 삼양식품 수출의 일등공신이 됐다. 현재 76개국에 수출되는 불닭 브랜드는 삼양식품 국외 매출 중 80% 이상을 차지한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불닭 브랜드는 국내외의 탄탄한 수요층을 기반으로 연 매출 3000억원에 육박하는 메가 브랜드로 성장했다"라며 "간편식으로의 라인업 확대, 해외 생산기지 설립 추진 등을 통해 불닭 브랜드의 또 다른 성장 동력을 구축하면서 세계적인 장수 브랜드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불닭 브랜드 제품 이미지. 사진/삼양식품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