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6개국서 ‘일하기 좋은 직장’ 톱10
폴란드·우크라이나·브라질에선 1위
현지 노동자 대상 급여 수준·복리후생·안정성 등 조사
입력 : 2019-06-26 15:24:05 수정 : 2019-06-26 15:24:05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삼성전자가 폴란드 등 해외 6개 국가에서 ‘일하기 좋은 직장(Best place to work)’ 10위 안에 들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인력관리(HR) 컨설팅 전문업체 ‘랜스타드(Ranstard)’가 최근 전세계 32개국에서 실시한 ‘2019년 기업 브랜드 리서치’ 결과 삼성전자는 폴란드, 우크라이나, 브라질 등 3개 국가에서 1위를 기록했다. 랜스타드는 매년 주요 국가에서 현지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급여 수준, 복리 후생, 안정성, 경력 관리 등 설문 조사를 한 후 ‘일하기 좋은 10대 기업’ 명단을 발표한다. 
 
올해 조사에서 삼성전자는 폴란드와 브라질에서 지난해에 이어 1위 자리를 지켰다. 지난해 조사가 없었던 우크라이나에서도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폴란드에 가전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브라질에서는 휴대전화 생산라인이 있다. 
 
삼성전자가 해외 6개국에서 '일하기 좋은 직장' 10위 안에 들었다는 조사결과가 발표됐다. 사진/뉴시스
 
헝가리에서는 지난해 6위에서 올해 5위로 1단계 상승했고, 말레이시아에서는 10위안에 들지 못했다가 올해 5위로 올라섰다. 인도에서는 9위로 작년보다 2단계 하락했지만 ‘신기술’ 평가 항목에서 3위를 했다. 
 
한국은 대상에서 빠졌지만 랜스타드의 올해 조사에서 주요 국가들의 경우 대체적으로 자국 기업에 상위에 랭크됐다. 미국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월트디즈니, 컴퓨터 사이언스 코퍼레이션(CSC), 중국에서는 화웨이, 알리바바, 텐센트가 1~3위에 올랐다. 일본에서는 산토리 홀딩스, 아지노모토, 토요타 순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현지 공장 또는 리서치 센터를 두고 있는 국가에서 이미지가 좋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4월 베트남 리서치 업체인 안파비(Anphabe)와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닐슨(Nielsen)이 공동 발표한 ‘2018년 베트남에서 일하기 좋은 100대 직장’ 명단에서도 4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조사 첫 해인 2013년 13위로 시작해, 2014년 15위, 2015년 12위, 2016년 17위에 그쳤다. 하지만 2017년 6위로 상승했으며, 지난해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