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0.2% "'탕진잼' 즐겨"…24만원 소비
20대 '80.6%'·50대 '39.8%'…10명 중 4명은 "기분 좋은 건 잠시"
입력 : 2019-06-11 10:18:13 수정 : 2019-06-11 10:18:13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직장인 상당수가 기분전환을 위해 소소한 낭비를 하는 이른바 ‘탕진잼’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387명에게 ‘기분전환을 위한 탕진잼’을 주제로 설문해 11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70.2%가 즐기는 것으로 집계됐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이 79.8%로 남성(60.5%)보다 약 20%P 정도 더 많았다.
 
연령별 차이도 컸다. 20대의 경우 80.6%가 탕진잼을 즐긴다고 답했으나, 30대(69.4%), 40대(62.3%), 50대 이상(39.8%) 순으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비율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한 달 평균 탕진 비용은 평균 24만원이었다. 구체적으로 보면, ‘25만~30만원 미만’(18.9%), ‘10만~15만원 미만’(18.5%), ‘5만~10만원 미만’(16.3%), ‘30만원 이상’(15.4%), ‘15만~20만원 미만’(15.3%) 등의 순이었다.
 
주로 탕진소비하는 항목으로는 ‘옷, 신발, 화장품 등 쇼핑’(66%,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배달 음식 등 외식’(43.7%), ‘공연, 영화 등 문화 생활’(30.6%), ‘음주’(29.1%), ‘네일샵, 마사지샵 등 자기관리’(14.3%), ‘게임 아이템 구입’(8.2%), ‘키덜트 용품 구매(피규어, 레고 등)’(8.1%), ‘보석, 명품, 카메라 등 고가의 물건’(7.2%) 등도 있었다.
 
탕진잼 방식으로는 ‘순간 꽂히는 것에 소비한다’(31.6%)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평소에 사고 싶었던 것에 소비’(23.5%), ‘경제적인 부담이 적은 소소한 소비’(21.3%), ‘아무리 탕진소비라도 필요한지 판단하여 소비’(11.7%), ‘통장잔고를 생각하지 않는 소비’(10.9%)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이같은 소비가 실제 기분전환에 도움되는지에 대해서는 ‘실제 기분이 한결 나아진다’는 응답이 42.3%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잠시 기분이 좋아지나 다시 그대로 돌아온다’(40.3%)는 의견이 바로 뒤를 이었고, ‘카드값 등으로 또 다른 스트레스가 생긴다’(16.4%) 등 일시적인 효과에 그치거나 또 다른 스트레스를 준다는 답변도 적지 않았다.
 
한편, 전체 응답자에게 탕진소비에 대한 의견을 묻자 72.2%가 ‘기분전환을 위한 투자’라고 답해, ‘결과가 어찌되는 낭비다’(27.8%)에 비해 2.6배 많았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