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70.9% "벤처기업에 들어가고 싶어"
수평 조직문화·업무 주도 등 이유…희망연봉 2925만원
입력 : 2019-06-04 08:27:51 수정 : 2019-06-04 08:27:51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취업준비생 상당수가 벤처기업행을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구직자 827명에게 ‘벤처기업 입사 의향’을 설문해 4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10명 중 7명(70.9%)이 있다고 밝혔다.
 
벤처기업 입사의 고려 이유는 조직문화가 수평적일 것 같아서(38.2%)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업무를 주도적으로 할 수 있을 것 같아서(32.8%) △취업 성공 확률이 높을 것 같아서(30.4%) △기업의 성장이 빠를 것 같아서(23%) △실력과 열정 있는 동료가 많을 것 같아서(21.8%) △처우가 대기업 못지 않은 곳도 있어서(18.3%) △이직을 위한 경력을 쌓기 위해서(15.9%) 등의 순이었다.
 
벤처기업을 지원하는 데 가장 중요한 조건은 ‘성장 가능성’(30.9%, 복수응답)이 1위로 꼽혔다. 일반적으로 취업 목표 설정 시 연봉이나 워라밸을 제일 중요시하는 경향과는 다소 차이가 있었다. 계속해서 연봉(19.3%), 복리후생(17.7%), 안정성(10.1%), 조직문화(8%) 등을 들었다.
 
희망 연봉은 평균 2925만원으로 집계됐다. 구간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2400만~2600만원 미만(17.6%)’, ‘2800만~3000만원 미만’(14.8%), ‘3000만~3200만원 미만’(12.3%), ‘2600만~2800만원 미만’(10.6%), ‘2200만~2400만원 미만’(7.3%), ‘3800만~4000만원 미만’(6.5%), ‘2000만~2200만원 미만’(6.5%) 등의 순이었다.
 
특히, 이 중 절반이 넘는 구직자(57.2%)는 최근 스타트업 창업 열풍이나 유니콘 기업 등을 보며 벤처기업 입사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으로 바뀐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벤처기업에 지원할 의사가 없는 구직자들(241명)은 그 이유로 ‘기업의 안정성이 낮을 것 같아서’ (54.4%,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외에 ‘야근 등 업무가 많을 것 같아서’(37.3%), ‘연봉·복리후생 등 처우가 안 좋을 것 같아서’(26.1%), ‘대기업 등 목표가 따로 있어서’(10%) 등을 들었다.
 
입사하고 싶어하는 사람 중 실제 지원해본 취준생은 28.2%에 지나지 않았다. 이들의 대부분인 98.3%는 벤처기업에 입사할 때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기업정보 부족’을 꼽은 비율이 60.9%(복수응답)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후기 등 전형 정보 부족’(29.6%), ‘채용공고 내용 부실’(26.6%), ‘채용 기업이 적음’(23.2%), ‘채용과정이 비 체계적임’(21%), ‘지원 후 결과 확인 어려움’(20.2%) 등의 답변 순으로, 주로 정보의 부족에 대해 어려움을 느끼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전체 구직자들은 벤처기업 입사가 늘어나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 ‘연봉, 복리후생 수준 제고’(53.4%, 복수응답), ‘기업 및 채용 관련 정보 확충’(38.1%), ‘체계적인 채용 프로세스 확립’(24.2%), ‘정부의 벤처 지원 확대’(19.8%), ‘구직자에 대한 인사 담당자의 성실한 대응’(19.6%), ‘사회적인 인식 변화’(17.5%), ‘벤처기업 입사자에 대한 정부 차원의 혜택 강화’(16.1%) 등을 꼽았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