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85.2% "비매너 퇴사 겪어봤다"…1년새 12.9%P↑
최악 유형 1위는 '갑작스러운 퇴사 통보'…평판 조회서 탈락 48.3%·감점 47.3%
입력 : 2019-06-05 14:28:42 수정 : 2019-06-05 14:28:42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이직이나 전직이 보다 활발해지면서, 기존 직원이 퇴사할 때 매너 없는 행동을 겪는 기업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920곳에 퇴사시 비매너 행동을 한 직원을 겪은 경험을 설문해 5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10곳 중 9곳(85.2%)이 경험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12.9%P 상승한 수치다. 전체 퇴사자 중 비매너 태도를 보이는 직원의 비중은 평균 22.6%로 집계됐다.
 
이들이 경험해 본 퇴사 비매너 행동을 보면, ‘갑작스러운 퇴사 통보’를 겪은 기업이 81.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인수인계 제대로 안 함’(61.1%), ‘업무 태도 및 근태 불량’(46.7%), ‘퇴사 사유 거짓으로 밝힘’(26.4%), ‘프로젝트 등 업무 마무리 미흡’(20.7%), ‘동료 직원들에게 이직을 권유함’(20%), ‘경쟁사로 이직함’(16.6%), ‘타사, 업계에 전 직장 비방’(13.3%), ‘회사 기밀 유출’(11.4%) 등의 순이었다.
 
이들 비매너 유형 중 기업이 꼽은 최악의 유형 역시 ‘갑작스러운 퇴사 통보’가 40.3%로 1위였다. 계속해서 ‘인수인계 부실’(20%), ‘업무 태도 및 근태 불량’(12%), ‘회사 기밀 유출’(5.9%), ‘동료 직원들에게 이직 권유’(5.7%)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비매너 퇴사로 인한 기업의 손실을 묻는 질문에는 ‘팀 업무 진행 차질’을 꼽은 비율이 68.1%(복수응답)로 가장 높았다. 이밖에 ‘팀원 등 조직 사기 저하’(55.9%), ‘기업 이미지 실추’(15.4%), ‘연쇄 이직 초래’(10.7%), ‘내부 기밀 유출’(9.6%) 등이 있었다.
 
매너를 지키지 않고 회사를 나가는 직원은 평판 조회에서 불이익을 받을 확률이 높은 편이었다. 전체 기업 중 26.8%는 퇴사 매너가 나빴던 직원이 이직하려는 기업으로부터 평판 조회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 때, 평판 조회를 받은 기업들의 절반(49%)은 퇴사 비매너 행동을 ‘솔직하게 다 말한다’고 답했고, 43.3%는 ‘에둘러서 언급’하고 있었다. 비매너 행동을 알리지 않는 기업은 7.7%로 소수였으며, 대부분은 퇴사 매너가 나빴던 직원의 비매너 행동을 평판 조회를 요청 받은 기업에 알리고 있었다.
 
반대로, 채용에서 평판 조회를 진행하는 기업 594곳의 34.5%는 이전 직장에서 지원자의 퇴사 비매너를 들은 경험이 있었다. 퇴사 비매너 행동을 들었을 경우에는 ‘바로 탈락’(48.3%) 시키거나 감점(47.3%)을 한다고 응답했다. 평가에 영향이 없다는 답변은 4.4%에 불과했다.
 
한편, 기업들은 직원이 퇴사시 꼭 지켜줬으면 하는 매너로 ‘시간 여유 두고 퇴사 사실을 알림’(26.1%), ‘업무 인수인계를 확실히 함’(25.5%), ‘조직 상황 배려해 퇴사 시기 조율’(19.3%), ‘끝까지 성실한 근무태도 유지’(14.9%), ‘진행 중이던 업무는 마무리함’(8.4%) 등을 들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