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스코프)한섬, 브랜드 믹싱 '콘셉트 스토어' 실험
22개 브랜드 제품 혼합해 진열…테마와 트렌드로 시너지 창출
입력 : 2019-06-06 06:00:00 수정 : 2019-06-06 06:00:00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의 패션전문기업 한섬이 '콘셉트 스토어'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잇는다. 22개 브랜드 제품을 테마별로 브랜드 구분 없이 배치해 기존 및 신규 브랜드의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더한섬하우스 외관 모습. 사진/현대백화점
 
6일 업계 및 회사측에 따르면 한섬은 침체된 패션 시장에서 콘셉트 스토어로 돌파구를 열고 있다. 콘셉트 스토어란 다른 브랜드의 제품을 최신 트렌드와 매장 콘셉트에 맞춰 한 공간에 혼합 배치하는 신개념 유통 채널이다.
 
한섬의 콘셉트 스토어 '더한섬하우스(The handsome Haus)'에서는 대표 브랜드인 타임·시스템·마인 등 22개 한섬 계열 브랜드의 제품이 테마에 맞춰 배치된다. 기존 편집숍에서처럼 브랜드별로 상품을 구분하는 게 아니라 여러 브랜드 제품이 믹싱(Mixing)돼 진열된다. 사실상 매장에서 옷걸이에 걸려 있는 제품의 순서만으로는 브랜드를 구별하지 못하는 셈이다. 그만큼 테마와 트렌드에 따라 옷의 배치, 매장 구성 등을 변화시켜 엄선된 제품을 고객이 접할 수 있다.
 
이색적인 제품 진열 방식이 활용됨에 따라 전문 큐레이션 서비스도 제공된다. 패션전문 상담원을 배치해 고객별 취향에 따라 제품을 믹스 매치, 제안토록 했다. 예컨대 고객은 전문 상담원으로부터 '바캉스 룩'을 콘셉트로 '시스템'의 재킷, '타임'의 스커트, 'SJSJ'의 슬리퍼 등 전체적인 스타일링을 제안받을 수 있다.
 
'톰그레이하운드' 파리 매장에서 열린 쇼룸 행사 내부 모습. 사진/현대백화점
 
한섬의 이 같은 콘셉트 스토어는 지난 2014년 프랑스 파리 마레 지구에 오픈한 편집숍 '톰그레이하운드' 운영 노하우가 반영됐다. 한섬은 유럽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국내 업계 최초로 파리에 편집숍을 운영하고 있다. 한섬은 진입장벽이 높은 유럽 시장을 침투하기 위해 해외 브랜드 제품과 한섬 제품을 함께 판매하는 운영 전략을 폈다. 현지 고객들의 반응을 살피면서 취향에 맞는 제품을 위주로 배치해 한섬의 제품력을 알렸다. 점차 시간이 지나면서 '시스템' 등 한섬 브랜드 제품의 입소문이 났고, 올 초에는 파리 패션 위크 기간에 쇼룸 행사에서 미국, 북미 등 20곳의 백화점 편집매장과 약 11억원 수준의 홀세일 계약을 체결했다.
 
한섬은 유럽에서 편집숍으로 거둔 성과를 바탕으로 국내에서도 '더한섬하우스'를 적극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이는 국내 오프라인 매장을 활성화하고, 신규 브랜드와 기존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타임과 마인 등 기존 대표 브랜드를 이용했던 고객과 '더캐시미어', '래트바이티' 등의 신규 브랜드 주요 고객을 교차시켜 한섬 브랜드의 충성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도 기회다.
 
한섬은 '더한섬하우스'의 첫 매장인 광주점을 필두로 향후 부산과 제주 등으로 확장할 방침이다. 특히 각 지역 상권에서 매출이 높은 브랜드 위주로 콘셉트와 매장 방식을 차별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롯데백화점 중동점에서도 지난달 22일부터 더한섬하우스 운영을 시작했다. 향후 다른 백화점 매장에서도 기존 각 브랜드 매장에서 더한섬하우스로의 개편 운영을 검토 중이다.
 
한편 한섬의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2992억원, 9198270만원으로 전년 대비 5.7%, 67% 성장했다. 비효율 수입 브랜드를 정리하고 꾸준한 고객을 확보하면서 영업이익이 개선됐다. 한섬은 이 같은 실적 개선을 이어가기 위해 올해 국내에선 콘셉트 스토어, 해외에선 유럽과 중국 시장 진출 등으로 성장 동력을 이어갈 방침이다. 특히 한섬은 콘셉트 스토어를 통해 백화점 매장 수수료 부담을 줄이고 고객들로부터 호응을 얻으면 실적 개선에 새로운 추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