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토어 확장
신촌점·미아점 매장 오픈…"백화점 가전제품 수요 증가"
입력 : 2019-05-30 15:05:35 수정 : 2019-05-30 15:05:35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현대백화점이 가전 매장 대형화에 속도를 낸다.
 
현대백화점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토어' 조감도. 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은 31일 신촌점과 미아점에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토어를 오픈한다고 30일 밝혔다.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토어는 삼성전자의 대표 가전 제품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플래그십 스토어다. 지난해 업계 최초로 킨텍스점에 문을 열었고 목동점, 판교점에 이어 이번에는 신촌점과 미아점에도 매장을 확대한다.
 
현대백화점 신촌점과 미아점에 들어서는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토어의 영업면적은 각각 357(108)·347(105)이다. 매장은 IT·모바일 존 프리미엄 TV건강관리 존 빌트인 존 주방·생활가전 존으로 구성된다.
 
또한 매장은 실내 인테리어 및 공간 연출에 고민하는 고객들을 위해 거실·주방 등 유형별로 나눠져 가전 제품을 보여주는 쇼룸 형태로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고객 상담 공간과 근무 인원도 늘려 고객들의 쇼핑 편의성도 강화했다.
 
현대백화점이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토어를 확대하게 된 이유로는 백화점에서 가전제품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어서다. 실제로 최근 3년간(2016~2018) 가전제품 판매량은 약 20%, 올해(1/1~5/29)22% 증가해 백화점의 핵심 상품군으로 떠올랐다. 이에 따라 현대백화점은 하반기에도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토어 매장을 추가로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백화점은 신촌점과 미아점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토어 오픈을 맞아 다음달 16일까지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행사 기간 동안 특별 할인(8%+추가3%)을 비롯해, 300만원 이상 구매 시 사은품을 증정한다. 또 혼수고객 대상 최대 210만원 상당의 혜택과 2~5품목 이상 구매 시 20~50만원 모바일 상품권 및 S포인트 증정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TV·냉장고·세탁기 등 필수 가전부터 건조기·의류관리기·무선청소기 등 새로운 제품들이 필수 가전으로 떠오르면서 가전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라며 가전제품은 직접 체험하고 설명을 듣고 구매하는 경향이 높기 때문에 삼성 프리미엄 스토어 같은 대형 전문 가전 매장으로 차별화 전략의 일환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