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선택권 있는 한 평화 향한 여정 멈추지 않을 것"
"평화 여정 걷는 과정에서도 국가안보 빈틈 있어선 안 돼"
입력 : 2019-05-29 10:49:15 수정 : 2019-05-29 10:49:15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앞으로도 우리에게 선택권이 있는 한, 평화를 향한 여정을 멈추지 않을 것"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을지태극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어떠한 어려움도 극복하고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반드시 열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한반도 운명의 주인으로서 평화의 원칙을 일관되게 지키면서, 대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구축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며 "그 결과 한반도 정세는 크게 달라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북미 정상의 결단으로 한반도 안보 상황의 근본적인 변화를 도모하는 평화 프로세스가 시작됐고,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이 완화됐다"면서 "우리 국민들이 '비무장지대 평화의 길'을 걸을 수 있는 상황까지 왔다"고 부연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평화의 여정을 걷는 과정에서도 국가안보에는 한순간도 빈틈이 있어선 안된다"면서 "강력한 방위력을 구축해야 하고 언제 어떤 상황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군사적 위기상황과 국가비상사태에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자주국방은 정세의 변화와 상관없이 추구해야 하는 독립된 국가로서 변함없는 목표"라면서 "을지연습과 태극연습을 처음으로 통합해 실시하는 이번 연습을 향후 전시작전권 전환에 대비하고 자주국방 역량을 굳건히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 처음 시작하는 을지태극연습은 민·관·군 합동 훈련으로 크게 국가위기대응과 전시대비 연습으로 구성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 2년간 크게 달라진 한반도 정세변화와 포괄안보로 안보패러다임이 확장되고 있는 시대적 흐름에 맞춰 새롭게 개발됐다"면서 "전시대비 위주의 을지연습에서 대규모 복합위기상황에 대처하는 국가위기대응 연습을 더했고, 전시대비 연습도 우리 군이 단독으로 해오던 태극연습과 연계해 국가적 차원의 전시대비 역량을 총체적으로 점검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2019년 을지태극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