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게임산업계 "WHO, 게임장애 분류 재고 촉구"
입력 : 2019-05-27 16:59:43 수정 : 2019-05-27 16:59:43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유럽·미국·캐나다 등 전세계 게임산업협단체는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질병분류 11차 개정안(ICD-11)에 '게임이용장애'를 포함한 결정을 재고할 것을 촉구한다고 27일 밝혔다.
 
협단체는 "WHO에서 논의되고 결정되는 지침은 독립된 전문가가 정기·포괄적 투명한 검토가 기반이 돼야 한다"며 "게임이용장애는 WHO ICD-11에 포함될 만큼 명백한 증거를 기반으로 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와 관련한 의학계 내부에서도 논쟁이 있는 상황에서 학계 동의 없이 결론에 도달한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협단체는 "전세계 게임업계는 각종 정보·도구를 제공해 건전한 게임 이용을 장려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전세계 수십억명의 게임 이용자가 건강하게 게임을 즐기고 일상을 풍요롭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게임산업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인공지능(AI)·빅데이터 분석 등 기술 개발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협단체는 "(게임산업의 연구는) 정신 건강, 치매 등 기타 다양한 분야의 연구·과학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며 "게임산업은 이용자가 안전한 환경에서 게임을 즐기도록 교육 정책을 포함한 세계적인 수준의 소비자 보호 도구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 게임산업계가 WHO의 게임이용장애 질병 등록에 반대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한국게임산업협회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