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직원 비리' 예금보험공사 압수수색(종합)
'파산 업무 담당' 노조위원장, 저축은행 뇌물 수수 혐의
입력 : 2019-05-22 11:18:42 수정 : 2019-05-22 11:18:42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검찰이 예금보험공사 직원 비리 혐의 수사를 위해 22일 예금보험공사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 김창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예금보험공사 직원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이동식저장장치(USB), 예금보험공사 내부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예금보험공사 노조위원장이자 직원인 A씨는 과거 B저축은행 파산 업무를 담당하면서 관련자들로부터 뇌물을 수수하고 그 대가로 채무를 부당하게 탕감해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외에도 A씨는 회사 자금을 개인적으로 빼돌린 의혹도 받고 있어 이 부분에 대한 수사도 이뤄질 전망이다.
 
검찰은 이번에 압수한 증거물을 우선 분석한 뒤 작업을 마치는 대로 A씨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또 증거물에서 혐의가 추가로 포착되는 인물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예금보험공사. 사진/ 예금보험공사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