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5천 달성에 10.3년 걸려…대기업 6.6년
초봉 대기업 3394만·중소기업 2562만
입력 : 2019-05-21 10:02:46 수정 : 2019-05-21 10:02:46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신입사원이 연봉 5000만원을 받으려면 10년 내외를 기다려야 하지만, 대기업은 7년이 채 걸리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583곳을 대상으로 ‘연봉 5천만원 달성 기간’을 설문해 21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평균 10.3년이 걸리는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 형태별로 보면 대기업(6.6년), 중견기업(9.3년), 중소기업(10.5년)의 순이었다. 특히, 대기업은 5년차 이하에 연봉 5000만원을 받는 비중이 44%에 달했으나, 중견기업은 16%, 중소기업은 8%에 불과했다.
 
기업 형태별로 신입사원 초봉 차이도 컸다. 전체 조사 대상 기업의 신입사원 연봉은 평균 2662만원으로 나타났으며,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3394만원), 중견기업(3155만원), 중소기업(2562만원)의 순이었다.
 
동일 연차일 때 연봉이 차등 책정되는 기준은 단연 업무성과가 75.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직무(32.4%), 학력(8.9%), ‘자격증 취득 여부’(5%), 성별(2.9%) 등이 있었다.
 
학력별로 차이를 두는 기업은 대학원 이상(7.6년), 4년제 대졸(9.5년), 전문대졸(11.8년), 고졸 이하(13.1년)의 순으로 연봉 5000만원 달성 기간이 빨랐다.
 
또 전체 기업 중 연봉 1억원 이상을 받는 직원이 있는 곳은 361곳으로 61.9%를 차지했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83.3%), 중견기업(79.5%), 중소기업(58.5%) 순으로 연봉 1억원 이상을 받는 직원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 기업의 전체 직원 중 연봉 1억원 이상인 직원의 비율은 7.4%였으며, 연봉 1억원에 다다르는 기간은 평균 20.6년이었다. 성별로는 남성과 여성의 비가 88:12로 차이가 컸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