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AI 챗봇(Chatbot) ‘헤리’ 도입
입력 : 2019-05-16 14:51:34 수정 : 2019-05-16 14:51:34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임직원 상담을 위한 인공지능(AI) 챗봇(Chatbot)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6일 밝혔다. 
 
AI 챗봇 ‘헤리’ 시연 화면. 이미지/현대엔지니어링
 
이 서비스의 공식 명칭은 ‘헤리(Heri)’로 복지, 출장, 동호회, 보안 등 회사생활과 연관된 90개의 총무분야와 관련된 임직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시스템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의 영문 CI ‘(H)yundai (E)nginee(ri)ng’의 각 알파벳을 조합해 이름을 지었다. 
 
기존에는 임직원들이 궁금한 사항이 있을 때 사내 메신저나 전화를 사용해 질문하고 답을 얻을 수 있었다. 담당자가 부재중인 경우에는 답변을 얻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고 담당자는 같은 질문을 반복해서 받아 피로감 증가, 업무 시간 확보에 어려움을 겪곤 했다. 
 
회사는 24시간 365일 응답 가능한 인공지능 헤리를 도입해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국내외 건설현장에 종사하는 직원들도 언제든지 사내 인트라넷으로 헤리를 이용할 수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추후 설계, 구매 등 사업수행 영역에도 챗봇서비스를 활용할 계획이다. 추후 분양, 채용 등의 대외 영역에도 적극 적용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헤리 도입을 시작으로 임직원 편의뿐만 아니라 사업영역에도 기여할 수 있는 IT기술을 적극 개발해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