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상반기 증권·선물사 내부통제 강화 워크숍 개최
입력 : 2019-05-16 10:00:00 수정 : 2019-05-16 10:00:00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금융감독원은 16일 증권·선물회사의 감사부·준법감시부 소속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상반기 내부통제 강화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업계와의 소통을 활성화를 위해 매년 반기별로 증권·선물회사 내부통제 강화 워크숍을 개최해오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2019년 금융투자부문 검사업무 운영방향 등을 안내하고 업계의 애로·건의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자체감사를 통해 스스로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올해 증권·선물사 검사업무 방향과 중점사항 등에 대한 안내도 진행했다. 
 
작년 증권·선물회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내부감사 협의제도 운영결과를 전달해 지속적이고 실효성있는 운영을 유도했고, 업계의 자체 점검결과와 금융감독원의 평가결과를 상호 공유하고 올해 선정된 대상과제에 대해 충실한 점검을 당부했다.
 
올해 대상과제는 △비대면 금융투자상품 판매 △투자광고 △미수령 연금저축 안내 △자금세탁방지 관련 전산시스템 입력 등이다.
 
증권사에는 부동산 투자 리스크관리에 대해 주의를 당부했다. 부동산 경기하강 가능성 등에도 불구하고 증권사들이 경쟁적으로 부동산 투자규모 및 인력을 확대해 쏠림현상이 심화될 가능성이 제기되기 때문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회사가 스스로 내부통제 역량과 투자자 보호 책임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업계와 적극 소통해 협업 체계를 강화하고 회사의 내부통제시스템 개선을 유도해 금융사고 예방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항섭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