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1분기 영업익 150억…전년비 55%↓
매출 1308억…분기 최대 매출
입력 : 2019-05-10 07:59:51 수정 : 2019-05-10 08:00:1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펄어비스는 올 1분기 매출 1308억원, 영업이익 150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3.2%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55.3% 줄었다.
 
펄어비스는 지난 1분기, 분기 기준 최대 매출 달성에 성공했다. 회사는 매출 성장 요인으로 △'검은사막 모바일' 일본 출시 △'검은사막 엑스박스원' 북미·유럽 출시 등 신규 매출원 확보를 꼽았다. 지난 2월 일본에 출시한 검은사막 모바일은 현지 최고 매출순위 2위까지 오른 바 있다. 지난 3월 북미·유럽에 선보인 검은사막 엑스박스원은 출시 한달 동안 24만장 이상 판매됐다. 판매금액도 1000만달러 이상을 기록했다. 
 
그러나 1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 줄었다. 펄어비스는 검은사막 모바일 일본 출시에 따른 대규모 마케팅 비용과 상여금 지급 등이 영업비용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또한 검은사막 엑스박스원 판매금액의 16%만 매출로 인식됐고 플랫폼 지급 수수료 등 관련 비용은 이번 1분기에 인식됐다.
 
조석우 펄어비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검은사막 모바일의 서비스 지역 확대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며 "플랫폼 다각화와 차세대 게임 엔진·신작 개발에 집중해 글로벌 게임 개발사로서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펄어비스는 1분기 실적을 10일 공시했다. 사진/펄어비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