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부터 현대차까지…친환경차 명가는 어디
전기차 전시회 'EV 트렌드 코리아' 코엑스서 개막
입력 : 2019-05-02 20:00:00 수정 : 2019-05-02 20:00:0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세계 친환경차의 현재와 미래를 만날 수 있는 전시 행사 ‘EV 트렌드 코리아 2019’가 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막을 올렸다. 전시에 참가한 현대·기아자동차 등 국내 업체와 포르쉐, 북경자동차, 테슬라 등 세계 자동차 기업들은 자사 전기차를 들고 전동화 시대의 미래를 그렸다.
 
이날 전시에는 48개사가 참여했으며 419개 부스가 운영됐다. 친환경차를 보고 직접 타볼 수 있는 것은 물론 구매를 위한 관련 정보까지 한눈에 확인할 수 있어 참관객의 이목을 끌었다.
 
메인스폰서인 포르쉐는 국내 최초로 ‘미션E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회사 상징 모델 ‘포르쉐 911’을 계승한 이 모델은 전기차 스포츠카를 표방했다. 회사 측도 미션E를 ‘포르쉐 최초 순수 전기 스포츠카’라고 강조하며 속도감을 즐길 수 있는 전기차로 완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현장에 전시한 미션E는 차 높이는 낮추고 유선형 디자인을 적용해 날렵한 이미지를 강조한 모습이었다.
 
전기차의 최대 단점인 긴 충전 시간도 대폭 개선했다. 800V 배터리를 탑재해 400km 기준 급속 충전기로 15분이면 충전을 마칠 수 있다. 기존 400V 배터리는 같은 거리를 달리려면 40분을 충전해야 한다.
 
포르쉐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사진/김지영 기자
 
지난 서울모터쇼에서 선보인 '신형 카이엔 E-하이브리드'와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도 전시하며 회사의 미래 E-모빌리티 전략을 소개했다. 미하엘 키르쉬 포르쉐코리아 대표는 “포르쉐의 시초는 전기차”라며 “수백 년이 흐른 뒤 새로운 전기차를 선보이게 됐으며 혁신적인 전략을 통해 스포츠카의 미래를 여는 브랜드로 자리 잡겠다”고 밝혔다.
 
포르쉐 부스 관람을 온 한 참관객은 “쉽게 접할 수 없는 포르쉐 전기차를 직접 보고 탑승도 해볼 수 있어 좋았다”며 “다만 콘셉트카는 내부를 볼 수 없어 아쉽다”고 소감을 전했다.
 
현대차는 360제곱미터 규모로 마련한 부스에서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최초로 공개했다. 이 모델은 아이오닉 일렉트릭 부분변경 모델로 주행거리, IT, 안전 사양, 디자인 등을 개선했다. 전시 차량은 화이트, 블루 두 종류다.
 
가장 눈에 띄는 개선 사항은 주행거리다.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271km로 기존 모델보다 35.5% 향상됐다. 배터리는 38.3kwh를 장착해 도심 주행과 출퇴근에 충분하도록 제작했다. 출력은 기존 모델보다 10% 이상 높였으며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전방 충돌 경고(FC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이탈 경고(LDW) △운전자 주의 경고(DAW) 기능 등을 탑재했다.
 
현대차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 사진/김지영 기자
 
기아차는 대표 전기차 ‘쏘울 부스터 EV’와 ‘니로 EV’를 전시했다. 회사는 전기차 외에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집약한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도 선보였다. 이 시스템은 자동차가 차량 내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인식하고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음악, 온도, 조명, 진동, 향기 등을 실시간으로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자동차는 인공지능을 통해 다양한 주행 환경과 실내·외 환경 조건에 따라 운전자가 반응하는 생체 정보와 감정 상태를 학습한다. 이 시스템을 체험할 수 있는 사각형 모양의 전시관도 배치해 참관객의 발길을 끌었다.
 
포르쉐 옆에 부스를 차린 북경자동차도 중형 세단 ‘EU5’, 중형 SUV ‘EX5’, 소형 SUV ‘EX3’ 3종을 전시하며 한국 시장에 대한 야심을 드러냈다.
 
이날 행사장에는 장시용 북경자동차그룹 부회장, 마 팡 리에 북경신에너지자동차 사장, 제임스 고 북경모터스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 자사 전기차를 직접 소개했다. 
 
EU5를 소개하는 부홍셩 북경자동차 마케팅 총재. 사진/김지영 기자
 
EU5는 메르세데스-벤츠와의 기술 협력으로 탄생한 모델로 이날 전시장에는 레드 모델이 자리를 잡았다. EX5와 EX3는 각각 오렌지, 블루 모델이 전시됐으며 지능형 전자 제어 시스템 ‘e-모션 드라이브 3.0’이 장착돼 발전한 중국 전기차 기술력을 과시했다.
 
제임스 고 북경모터스 대표이사는 “전기 승용차뿐 아니라 전기 상용차도 단계적으로 한국 시장에 선보여 중국 대표 전기차 브랜드의 가치와 기술력을 알리겠다”며 “이와 함께 신뢰할 수 있는 고품질 전기차의 국내 보급 및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EV 트렌드 코리아는 서울에서 열리는 유일한 전기차 전시회로 지난해에는 4일간 4만70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주최 측은 올해 5만명 이상의 참관객이 행사를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자동차·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