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거래소들, 해외시장 진출 '주춤'
모호한 시장규제, 해외사업까지 영향…글로벌 거래소들은 국내서 사업확장
입력 : 2019-04-23 17:00:43 수정 : 2019-04-23 17:02:27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국내시장에서 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국내 거래소들의 해외 사업은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는 암화화폐를 둘러싼 모호한 시장 규제가 거래소들의 해외시장 진출과 사업 추진을 어렵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는 23일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인 바이낸스체인(Binance Chain)을 구동했다. 이에 따라 이더리움 기반의 파생 암호화폐(토큰)이었던 바이낸스코인(BNB)는 바이낸스체인의 자체 코인이 됐다. 바이낸스는 BNB를 활용한 IEO(거래소공개)를 통해 국내에서 많은 매출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중에는 탈중앙화 거래소 바이낸스덱스(Binance DEX)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미국 코인베이스도 국내에서 암호화폐 간 거래 서비스를 시작한다. 암호화폐 간 거래는 법정통화 대신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으로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서비스다. 코인베이스는 최근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 지원국가에 뉴질랜드와 인도, 홍콩, 필리핀 등 11개국을 추가한다고 밝히면서 한국도 포함시켰다. 이제 국내에서 코인베이스 홈페이지에 가입하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관련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서울 중구의 한 암호화폐 거래소 전광판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내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들도 지난해부터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해외시장 진출에 적극적이었다. 업비트는 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