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다이스시티 개장 2년…250만명 방문
카지노부문 매출 42%, 호텔부문 96% 성장…"영종도 관광 재도약 견인"
입력 : 2019-04-16 18:41:57 수정 : 2019-04-16 18:41:57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동북아 최초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가 오는 20일 개장 2주년을 맞는다. 파라다이스시티는 지난 2년 간 누적 방문객 250만 명을 달성하며 한류 관광의 랜드마크이자 국내 최고의 가족형 휴양지로 자리매김했다.
 
2017년 4월 개장한 파라다이스시티는 축구장 46배 크기인 33만㎡(약 10만평) 부지에 호텔, 카지노, 컨벤션, 스파, 테마파크, 예술전시공간, 스튜디오, 클럽 등 다양한 관광·엔터테인먼트 시설을 조성하고 글로벌 복합리조트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최근 몇 년 간 관광업계가 침체기를 맞았지만 지난해 파라다이스시티 카지노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42% 성장했다. 호텔부문은 호캉스 문화로 인한 내국인 투숙객 호조로 전년대비 96% 증가하는 성과를 기록했다. 파라다이스세가사미는 올해 매출 5000억원을 목표로 관광객 유치를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파라다이스시티 광고영상 갈무리. 사진/파라다이스시티
 
지난 2일 인천에서 열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미래 관광의 거점으로 인천을 거론하고 관광 재도약의 의지를 보였다. 특히, 영종도는 세계 최고의 공항과 항만을 보유한 대한민국의 관문으로 고부가 한국 관광의 가능성과 잠재력을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았다.
 
파라다이스세가사미는 복합리조트 사업을 통해 국가적 당면 과제인 신규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총 3200여명을 채용한 공로를 인정받아 호텔·리조트 업계에서 유일하게 고용노동부 선정 '2018년 대한민국 일자리 100대 으뜸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향후 50년 간 78만명의 고용 창출, 8조2000억 원의 생산 유발, 3조2500억 원의 부가가치를 창출해 국내 관광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파라다이스시티는 지난해 부티크 호텔, 스파, 테마파크, 클럽, 예술전시공간, 플라자, 다목적 스튜디오 등을 열고 여가와 소비 선택의 폭을 넓혔다. 호텔에서 숙박은 물론, 힐링, 푸드트립, 쇼핑, 아트워크 감상 등 개인의 성향과 상황, 목적에 따라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했다. 이를 통해 '카멜레존(카멜레온과 공간(zone)의 합성어. 공간의 재탄생을 통해 소비자에게 새로운 체험을 제공하는 것)' 트렌드를 이끌며 가치소비와 개성, 새로움을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사로잡았다.
 
특히 스파 '씨메르'와 클럽 '크로마'는 국내에서 보기 드문 대규모 시설과 압도적인 비주얼로 주목받았다. 씨메르는 여유로운 공간감이 돋보이는 4000평 규모에 힐링부터 트렌디한 풀파티, 각종 액티비티까지 즐길 수 있어 새로운 스파 문화를 선도하고 있다. 이탈리아 산마르코 광장을 연상시키는 '워터 플라자', 몽환적인 스크린이 펼쳐지는 '버추얼 스파', 해질녘 노을과 비행기 이착륙이 어우러진 '인피니티풀' 이은 젊은 세대의 감성을 충족시켰다. 편백나무룸, 자수정방, 릴렉스룸 등으로 구성된 찜질스파존 등 다양한 시설을 갖춰 올해 한국관광공사의 '2019년 2월 추천 가볼 만한 곳'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크로마는 3000명을 동시 수용 가능한 국내 최대 규모 클럽이다. 세계적인 건축가 그룹 MVRDV와 조시 헬드(Josh Held)가 설계에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황금빛 태양이 녹아내리는 듯한 화려한 외관과 국내 최초 4계절 풀파티가 가능한 비치클럽으로 클럽 문화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아프로잭(Afrojack), 스티브 아오키(Steve Aoki), 티에스토(Tiesto) 등 세계 최정상 아티스트 공연과 월드클럽돔 코리아의 공식 애프터 파티 등을 성황리에 개최하면서 럭셔리한 파티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3월에는 세계적인 댄스음악과 클럽을 가리는 '디제이 맥 탑 100 클럽스 2019(DJ MAG TOP 100 CLUBs 2019)'에서 73위에 오르며 오픈 6개월 만에 세계 100대 클럽에 진입했다.
 
파라다이스시티 플라자. 사진/파라다이스시티
 
2030 세대의 뜨거운 관심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드러났다. 인스타그램에 '파라다이스시티' 해시태그가 등록된 게시물은 총 11만7216개로, 전년 대비 1년 간 7만5334개 증가했다. 한 달 평균 6278개가 등록된 셈이다. 파라다이스시티 공식 유튜브 계정은 누적 조회수 약 1200만회를 달성했다. 인스타그램, 블로그 등 공식 SNS 채널에는 약 100만명의 팔로워가 소식을 확인하고 있고, 지난 1년 간 좋아요, 댓글, 공유 등 약 700만건 이상의 참여를 이끌어 냈다.
 
지난 3월에는 가수 블랙핑크와 배우 남주혁을 모델로 선정해 신규 캠페인 광고를 선보였다. '체크인 투 판타지(Check-in to Fantasy)'를 테마로 담아낸 광고 영상은 유튜브 기준 누적 조회수 약 280만회를 기록하며 다채로운 경험이 가능한 아트테인먼트 리조트의 경쟁력을 전파했다.
 
가족 여행객들에게는 파라다이스시티가 미세먼지 걱정 없는 실내 여행지로 자리 잡았다. 미세먼지와 폭염, 혹한 등으로 야외활동에 제약이 생기면서 실내에서 놀이와 식사, 휴식을 모두 즐기려는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워라밸 문화 확산, 시니어 여행객 증가 등으로 다양한 세대가 함께 짧은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여행지로도 각광받았다.
 
특히 '파라다이스 호텔&리조트'의 키즈 콘텐츠와 시설은 자녀를 둔 고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파라다이스시티만의 키즈 체험형 프로그램인 레오(LEO) 프로그램'은 아트, 뮤직, 마술, 레저 등 테마로 운영돼 매월 시작과 동시에 빠르게 마감된다. 여기에 가족과 편안하게 쉴 수 있는 패밀리 라운지, 키즈존, 다양한 놀이 시설을 갖춘 사파리파크, 플레이스테이션 체험존 등 가족 친화형 엔터테인먼트 시설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지난 3월 개장한 실내형 테마파크 '원더박스'는 미디어 아트를 활용한 환상적인 환경 연출과 국내 최초로 도입된 놀이기구, 관객과 호흡하는 참여형 퍼포먼스까지 동화 속 세계를 구현해 아이를 동반한 가족 여행객의 나들이 장소로 떠올랐다.
 
파라다이스시티 레오 라운지. 사진/파라다이스시티
 
오픈 2주년을 맞아 가족 방문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이벤트도 풍성하다. 이달 진행되는 '2019 시티 파티(2019 City Party)'에서는 초대형으로 제작된 영화 속 히어로즈부터 베어브릭 피규어를 만나볼 수 있는 '히어로즈 인 파라다이스(Heroes in Paradise)'가 플라자 광장에서 열린다. 테마파크 원더박스에서는 루나 카니발이 축제의 분위기를 고조시키며 동심을 자극할 예정이다.
 
다이닝 레스토랑에서는 2주년 시티 파티를 더욱 화려하게 채워줄 미식의 향연이 펼쳐진다. 뷔페 레스토랑 '온더플레이트'는 오는 20일부터 이틀 간 미쉐린 스타를 획득한 임페리얼 트레져의 셰프가 싱가포르 최고의 딤섬 요리를 선보인다. 이탈리안 레스토랑 '라스칼라'는 26일 디너 한정으로 체카토 셰프의 이탈리안 8코스 요리와 비노 파라다이스 와인 5종 페어링을 진행, 이탈리아의 봄을 선물한다. '가든카페'는 15일부터 일주일 간 인기 메뉴를 모아 1일 7개 한정 판매하는 '럭키백 페스티벌'을 연다.
 
파라다이스시티는 다채로운 이벤트를 통해 K컬처의 허브이자 새로운 문화 플랫폼으로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누구나 방문할 수 있는 열린 광장 '플라자'를 중심으로 다수의 문화?예술?스포츠 이벤트를 개최하며 영향력을 넓혔다. 럭셔리 부티크 호텔, 예술전시공간, 레스토랑, 면세점, 편집샵, K뷰티샵 등이 어우러져 장관을 이루는 이곳은 방문객들이 문화를 향유하는 공간이자,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되며 끊임없이 변화하는 광장으로 재탄생했다.
 
크리스마스와 연말 시즌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크리스마스 마켓 '윈터 마켓'을 열어 수천명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세계적 아이돌 그룹 엑소(EXO)의 컴백 쇼케이스, 한류 가수와 배우가 총출동한 2018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Asia Artist Awards·AAA) 레드카펫, 수십명이 요가를 함께한 인사이드 플로우(Inside Flow) 등 다양한 문화 행사를 개최하며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2019 코리아오픈 댄스스포츠 월드챔피언십. 사진/파라다이스시티
 
플라자에 자리 잡은 예술전시공간 '파라다이스 아트 스페이스'는 아시아 컨템포러리 컬처의 새로운 명소로 떠올랐다. 광장을 향해 개방된 상설전시실에서는 현대미술의 거장 제프 쿤스와 데미안 허스트의 작품을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매회 새로운 기획전을 개최해 더 많은 대중이 예술작품을 향유할 수 있도록 했다. 패션 디자이너 정구호 감독이 기획한 개관기념전 '무절제&절제(無節制&節制): Overstated & Understated'전을 시작으로 미디어 아티스트 콰욜라의 아시아 첫 개인전 '콰욜라: 어시메트릭 아키올로지(Quayola : Asymmetric Archaeology)'전을 개최한 바 있다.
 
문화를 넘어 스포츠 마케팅 중심지로도 활약했다. 2018년 10월 LPGA 마케팅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국내 처음 개최되는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공식 호텔로 지정됐으며, 국내 유일의 LPGA 대회인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유치로 글로벌 입지를 강화했다. 이 외에도 '2018 오버워치 월드컵 조별 예선' '오버워치 퍼시픽 챌린지' '2019 코리아 오픈 댄스스포츠 월드 챔피언십' 등 다수의 글로벌 행사를 통해 영향력과 전문성을 입증했다.
 
박병룡 파라다이스세가사미 대표는 "지난 2년 간 파라다이스시티에 보내주신 많은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글로벌 복합리조트로서의 입지를 다질 수 있었다"며 "앞으로 시장 흐름에 발 빠르게 대응해 관광 콘텐츠의 다양성과 질을 높이고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