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상봉, 조속한 시일 내 협의" 김연철, 적십자 상봉장 점검
입력 : 2019-04-15 16:37:15 수정 : 2019-04-15 16:37:15
[공동취재단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지난 8일 공식 취임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첫 대외행보로 이산가족 화상상봉장 점검에 나섰다. 화상상봉을 비롯해 남북 정상 간 각종 합의사항들이 표류하는 가운데 언제쯤 논의를 시작할지 주목된다.
 
김 장관은 15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내 이산가족 화상상봉장을 방문해 "가능하면 조속한 시일 내에 (북측과) 협의를 해야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5만5000여명이 남아있는 이산가족들의 평균연령이 81.5세"라며 "고령의 이산가족들에게는 가족을 만나겠다는 열망이 있고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에 상당한 책임감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구체적인 상봉행사 개최 시점을 묻는 질문에는 "남북 간 협의를 시작하면 통상적으로 사람을 찾고 하는 데 40일 정도 소요된다"고 답했다.
 
남북 정상은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적십자회담을 통해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정부는 이달 초 국내 화상상봉장 13곳에 대한 개·보수를 시작했으며 이달 말까지 공사 완료 후 2주간 시범운영을 할 예정이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앞으로 남북 적십자회담 등을 통해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면회소 복구 등의 이행문제를 북측과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최근 (북측 화상상봉장) 지원장비 구입절차가 마무리됐다"며 "전달시기와 방법 등을 북측과 협의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국내 화상상봉장 개·보수와 북측 화상상봉장 장비 지원 명복의 경비 31억원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하는 방안을 최근 의결하고 이에 필요한 물자구매를 추진해 왔다.
 
화상상봉 외에 이산가족들의 요구가 높은 대면상봉 추진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 부대변인은 "대면상봉과 고향방문 등 이산가족 교류의 다각화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를 위해 필요한 적십자회담 제안 시기는 밝히지 않았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왼쪽)이 15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를 방문해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함께 이산가족 화상상봉장 개·보수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공동취재단,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