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지난해 영업익 472억…전년비 22%↑
지난해 매출 4208억…전년비 109%↑
입력 : 2019-04-11 16:47:13 수정 : 2019-04-11 16:47:13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카카오게임즈는 지난해 매출 4208억원, 영업이익 472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109%와 22% 증가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지난해 실적 상승 요인으로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프렌즈레이싱' 등 신작 PC온라인·모바일 게임의 성장세를 꼽았다. 아울러 자회사 카카오VX 등의 신규 수익이 더해졌다고 설명했다. 
 
카카오게임즈는 다양한 장르의 게임과 신사업 발굴로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PC온라인 게임 부문에서는 오는 6월 '패스 오브 엑자일'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다. PC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에어'는 올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모바일 게임 부문에서는 '콘트라:리턴즈', '테라 클래식', '달빛조각사' 등 퍼블리싱(유통) 신작과 '카카오프렌즈'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프렌즈타운', '디즈니 프렌즈 탁구' 등 자체 개발작을 선보인다.
 
'게이미피케이션(게임이 아닌 분야에 게임 요소를 접목)' 신사업도 추진한다. 최근 설립한 자회사 '라이프엠엠오'는 게임의 본질적 요소와 대중 일상 속 '스포츠' 등 생활 요소를 접목한 '프로젝트R'을 비롯한 사업을 진행한다. 카카오 공동체와 협업을 구축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각자대표는 "지난해 플랫폼과 콘텐츠를 겸비한 퍼블리셔에 개발 영역을 더한 수직계열화 구조를 완성했다"며 "올해는 기존 게임 사업을 강화하고 대중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 서비스 회사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지난해 실적을 11일 공개했다. 사진/카카오게임즈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