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여야 '강대강 대치' 1년 내내 이어질 것…교섭단체 별 의미 없다"
비공개 의원총회 결과…"정의당과 공동교섭단체 구성, 이견 많아 뜻 못 모아"
입력 : 2019-04-09 23:04:24 수정 : 2019-04-09 23:04:2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민주평화당은 9일 정의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 문제에 대해 "이견이 있는 의원들이 많아서 뜻을 하나로 모으지 못했다"고 밝혔다. 총선 1년여를 앞두고 여야 '강대강' 대치가 이어질 것이기에 교섭단체 구성이 별 의미가 없다는 것이 주된 이유로 꼽혔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이날 저녁 비공개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견이 있는 의원들이 많아 당장 교섭단체 문제를 바로 결론 내릴 상황은 아니다"라며 "좀 더 추이를 지켜보면서 이야기를 하자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교섭단체 구성이) 지금으로 봐선 쉽지 않다"면서 "여러 가지 가능성을 다 같이 강구해보려고 한다"고 부연했다.
 
특히 장 원내대표는 내년 총선까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강대강 대치'가 1년 내내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그런 과정에서 교섭단체냐 아니냐가 별 의미가 없다"면서 "향후 1년의 의미, 그리고 내년을 준비하는 데 있어서의 여러 가지 대응이나 방안들에 대해 다양하게 좀 모색을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 3지대 구축에 대한 논의가 있었나'라는 질문에는 "많이 있었다"고 답했다.
 
최경환 원내대변인도 "교섭단체 구성 문제만큼이나 우리 당이 처한 상황 속에서 총선이 1년 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서 '우리 당이 어떻게 해야 하느냐', '여러 가지 모색, 변화들을 추구해야 한다'는 이야기들이 있었다"면서 "'내부에서 우리가 단단히 뭉쳐있어야 한다' 그런 이야기가 있었고 그 과정에서 교섭단체 문제는 이견이 있지만 우리가 단결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최 대변인은 "당면한 긴급 현안 문제로 선거제 개혁 패스트 트랙에 대해 청와대와 민주당은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하라고 하는 바른미래당의 주장을 수용하고 손학규 대표는 선거제 패스트 트랙 절차를 결단해줄 것을 촉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손 대표는 우리 당에서 활동하고 계시는 바른미래당 소속 장정숙, 박주현 의원 두 분 의원에 대해서 당적 정리 등 문제를 해결해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9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의당과의 공동교섭단체 복원 여부 논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