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정의당과 교섭단체 구성' 결론 못 내
9일 재논의하기로…정의당은 교섭단체 구성 공식 제안
입력 : 2019-04-05 17:01:45 수정 : 2019-04-05 17:01:4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민주평화당이 5일 정의당과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하는 문제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 일부 의원들이 반대 의사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평화당은 오는 9일 끝장토론을 열어 이 문제를 매듭짓기로 했다.
 
최경환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정의당과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하는 것에 대해 "성급하게 결론을 내릴 일이 아닌, 당의 진로와 관련된 중대 사안이라는 의견을 나눴다"며 "오는 9일 저녁에 의원총회를 다시 열어 긴 시간을 갖고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의당과 평화당의 공동교섭단체 구성 논의는 정의당 여영국 후보의 4·3 보궐선거 당선으로 재점화됐다. 교섭단체를 구성하면 국회 각 상임위원회에 간사를 두고 각종 현안을 둘러싼 협상에 참석할 자격을 얻는 등 유리한 점이 많지만, 평화당 내에서는 '큰 실익이 없다'는 이유로 반대하는 목소리가 일부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은 이날 평화당에게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공식적으로 제안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혁, 민생입법 처리, 권력기관 개편 등 촛불 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평화당이 정의당과 다시 손을 잡을 때가 왔다"며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을 복원해 국회를 바꾸고 정치를 바꿔나갈 수 있도록 평화당이 교섭단체 구성을 논의해줄 것을 정중하게 요청 드린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