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1500톤급 해경 경비함 진수
입력 : 2008-04-16 11:37:00 수정 : 2011-06-15 18:56:52
현대중공업은 16일 특수선사업부에서 우리나라 해양경찰청에서 수주한 1500톤급 경비함 진수식을 갖는다.
 
이날 진수식에는 해양경찰청 강희락 청장, 울산광역시 주봉현 정무부시장울산 언론사 대표단을 비롯해 현대중공업 최길선 사장 등 공사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다.
 
이 함정은 해양경찰청장 부인인 김정미 여사에 의해 진수되며, 해양주권 수호에 대한 국민적 염원을 담아 ‘제민(濟民) 11(해경 함번 1511)’로 명명된다.
 
이 경비함은 길이 98.1미터·폭 14미터·깊이 6.8미터, 최대 시속은 21노트로, 최대 60명이 승선해 32명의 조난자를 수용할 수 있다.    
 
또한 파고 5미터에서도 임무 수행이 가능할 만큼 내파성(耐波性) 및 복원성이 우수하고 최대 30일간의 장기 항해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날 진수한 함정은 오는 9월 해양경찰서에 인도되어 해양주권 수호 임무를 띠고, 광역해상 경비·해난 구조·어자원 및 해양환경 보전 등을 수행하게 된다.
 
탑재무장으로는 40mm자동포와 20mm발칸포 등을 탑재하고 있으며, 1만톤급 선박 예인시스템과 함미 크레인, 구조정 2척 등의 재난구조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1993년 제민 2, 2004년 제민 6, 7, 2005년 제민 8호 등 현재까지 해경이 발주한 10척의 동급 경비함 중 5척을 건조하며 해양경찰함정 건조분야를 주도하고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 특수선부문은 지난해 세계 4번째로 이지스구축함 ‘세종대왕함’을 성공적으로 진수하는 등 국방과 치안분야 선진화에 기여하고 있다.      
 
뉴스토마토 박은영 기자 (ppara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은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