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증하는 보이스피싱, 이제 인공지능으로 잡는다
금감원, 유관기관과 보이스피싱 막는 인공지능 개발
통화내용 실시간 분석…범죄확률 80%도달시 경고알림
입력 : 2019-03-17 12:00:00 수정 : 2019-03-17 12:00:00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금융감독원이 통화내용을 실시간 분석하고 경고 알림을 제공하는 보이스피싱 방지 인공지능 서비스를 내놓는다. 휴대폰에 설치된 인공지능 앱이 통화 내용의 키워드, 말하는 패턴 등을 분석해 금융사기 여부를 인지하는 방식이다. 
 
17일 금감원은 한국정보화진흥원·IBK기업은행과 함께 금융사기 전화를 실시간 차단하는 인공지능 앱을 공동개발하고, 오는 18일부터 시범운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보이스피싱 피해건수는 나날이 증가세다. 지난 2016년 4만5921건에서 지난해 7만218건으로 급증했다. 이에 세 기관은 보이스피싱이  증가하고, 수법도 지능화됨에 따라 이를 방지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해당 서비스의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보이스피싱 전화가 걸려오면, 우선 인공지능 앱은 통화내용을 실시간 분석한다. 이어 통화내용의 주요 키워드, 말하는 패턴, 문맥 등을 파악하고 피해사례와 비교하는 작업을 거친다. 보이스피싱 사기 확률이 80% 수준까지 도달할 경우, 사용자에에 '주의! 보이스피싱'이라는 경고 알림을 제공한다.
 
이번 인공지능 앱으로 정부기관 사칭 등 고전적 방식은 물론이고, 첨단화된 범죄를 선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인공지능 앱이 활성화 될 경우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에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우선 기업은행 고객을 대상으로 2-3개월간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이후 개선점을 보완해 전국민으로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 인공지능 앱이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에 효과적이도록,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분석 정확도를 높일 예정이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들이 보이스피싱으로 사용된 증거물들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