넓어진 한·중 하늘길, 운수권 주 70회 증대
국토교통부, 한·중국 항공회담 결과 발표…56개 노선 독점 해소 기대
입력 : 2019-03-15 14:38:19 수정 : 2019-03-15 14:56:11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우리나라와 중국을 오가는 하늘길이 한층 더 촘촘해진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3일부터 중국 장쑤성 난징(남경)에서 사흘간 개최된 한·중국 항공회담 결과, 양국 간 운수권을 총 주 70회 증대하기로 합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여객은 기존 548회에 70회를 더해 주 608회로 늘어나고, 화물은 44회에서 10회를 추가해 주 54회로 확대됐다.
 
이번 회담은 지난 2014년 이후 5년 만에 열린 공식 항공회담으로 이번 합의 결과에 따라 그간 중국 운항권 확보에 목말라 있던 국내 항공사들에게 추가 운수권이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당장 운수권 설정과 관리방식부터 변경된다.  기존에는 한·중 간 70개 노선에 대해 운수권이 각기 설정돼 관리됐지만 앞으로는 한국과 중국의 모든 권역을 4개 유형으로 나눠 유형별로 총량을 관리한다. 
 
유형은 총 4가지로 △1유형 한국 허브공항(인천)-중국 허브공항(베이징·상하이) △2유형 한국 지방공항-중국 허브공항(베이징·상하이) △2유형 한국 허브공항(인천)-중국 지방공항 △4유형 한국 지방공항-중국 지방공항으로 각각 구분된다.
 
유형별 운수권 현황(여객). 표/국토교통부
 
이를 통해 그간 노선별 구조에서 신규 항공사 진입이 제한되었던 소위 '독점노선'(1노선1사제)는 폐지되고, 12개 핵심노선을 제외한 지방노선에서는 최대 주 14회까지 2개 항공사가 자유롭게 운항할 수 있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존의 70개 노선 중 80%에 달하던 독점 노선(56개)이 해소돼 보다 다양한 항공 스케줄뿐만 아니라 항공권 가격 하락 등으로 소비자 편익이 증진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또 기존에는 노선이 70개에 불과했지만 앞으로는 허브공항 간 노선 외에도 우리나라 6개(대구, 양양, 청주, 무안, 김해, 제주)와 중국 41개의 지방공항 간에 항공사들이 운수권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어 지방항공들의 활성화를 기대해 볼 수 있게 됐다. 
 
이번 유형별 관리체계를 통해 양국 주요 거점도시 간의 핵심노선은 수요에 부응할 수 있도록 운수권이 충분히 늘어났다. 
 
여객 운수권의 경우 베이징 신공항(다싱공항)이 올해 9월 말 개항 예정임을 고려해 인천-베이징 노선을 주 14회를 증대했고, 인천-상하이 주 7회, 부산-상하이 주 7회 등 인기 노선에 대해 운수권을 대폭 확대했다.
 
화물 운수권은 양국 간 증가하는 화물수요를 고려해 주 10회 증대하고, 화물 운송이 가능한 지점을 3개 추가해 10개로 늘어났다.  
 
아울러 양국은 인천-베이징, 인천-상하이, 부산-베이징 등 일부 핵심 노선에 대해 공항 허브화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점을 감안했다. 이에 따라 유형별 규제 완화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향후 양국 정부가 노선별로 운수권 증대를 관리하기로 합의했다.
 
국토부는 국내 항공사들의 관심이 높은 점을 고려해 이번에 확보한 중국 운수권을 조속한 시일 내 항공교통심의위원회를 통해 배분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오랜만에 개최된 중국과의 항공회담을 통해 그간 우리 항공사들이 적극적으로 운수권 증대를 희망했던 노선을 늘린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