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핵무장 공론화 "무조건 접어놓을 순 없다"
"문재인정부, 국제사회에 북한 보증인 노릇해와"
입력 : 2019-03-14 21:08:20 수정 : 2019-03-14 21:08:2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자체 핵무장을 두고 "최악의 상황이 올 수도 있는 우리 현실을 감안하면 무조건 접어놓을 수만도 없다"면서 사실상 공론화에 나섰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심재철 부의장의 '이제 핵무장 검토할 때' 정책 토론회에 서면축사를 보내 "'안보에는 설마가 없다'는 생각으로 공론의 장을 열어나갈 필요가 있다고 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다만 그는 "우리의 자체 핵무장이 그리 간단한 문제는 아닐 것"이라며 "폭넓은 국민 여론 수렴이 필요하고 동시에 국제사회와도 함께 고민하면서 풀어가야 할 과제"라고도 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문재인정부를 향해 "그동안 북한의 비핵화 주장을 맹신하면서 우리 국민들은 물론 미국과 국제사회에 대해 북한의 보증인 노릇을 해왔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2월말 세계의 시선이 모였던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이 문자 그대로 빈손으로 끝났다"면서 "북한은 결코 핵을 포기할 의지가 없다는 걸 확인시켰고 미국은 북한의 핵을 놔두고는 어떠한 제재완화나 협력도 없다는 의지를 분명히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정부는 북한이 비핵화를 거부한 지금도 남북협력사업을 속도감 있게 준비하겠다는 터무니없는 이야기를 늘어놓고 있다"면서 "이러한 과속과 맹신으로 우리의 안보 체제는 무너지고 한미동맹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제1차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