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국장급 회동…강제징용 후속조치 등 논의
일본의 '보복조치' 의견교환도…전문가들 "갈등 확대 막아야"
입력 : 2019-03-14 18:00:00 수정 : 2019-03-14 18:00:0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한일 외교당국이 14일 서울에서 국장급 회동을 하고 강제징용 문제를 포함해 최근 양국 사이의 현안들을 논의했다.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나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따른 후속 조치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근래 일본 고위당국자들이 내놓은 한국 비판 발언은 우려스러울 정도다. 아소 다로 부총리는 지난 12일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한국과) 교섭을 하고 있다"면서도 송금·비자발급 정지 등의 보복성 조치 가능성을 거론했다. 이날 국장급 회의에서도 일본 정부의 '보복 조치' 관련 의견 교환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본 측은 지금같은 갈등이 부각되는 것이 옳지 않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우리 외교부도 전날 발표한 올해 업무보고 자료를 통해 "올바른 역사인식에 입각한 문제해결을 추진한다"면서도 "'투 트랙' 기조 하에 과거사 문제들이 다른 분야 실질협력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적어도 외교당국 간에는 '확전'을 막아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비슷한 의견이 나온다. 진창수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최근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이런 상황에서 한일의 미래지향적인 관계는 어려울 수밖에 없다.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기 위해서라도 양국 정상이 직접 나서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셔틀외교'를 가동시켜 한일 양국이 소통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14일 오후 한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를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