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핵화-신뢰구축 함께 다루는 포괄협의 추진"
외교부, 올해 업무추진 계획…미세먼지 국제협력강화도
입력 : 2019-03-13 15:18:25 수정 : 2019-03-13 15:18:25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외교부는 13일 "남북미 정상이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프로세스 가속화를 위해 평화체제·신뢰구축 조치를 함께 다루는 포괄적인 협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발표한 2019년도 업무추진 계획에서 "한미 공조를 중심축으로 유지하고 향후 비핵화 과정에서 우리의 능동적 참여를 지속 확대하겠다"며 "북미 후속협상과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답방 실현과정에서 중일러 등 국제사회의 건설적인 기여를 견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비록 결렬됐지만 비핵화와 상응조치를 둘러싼 양측 입장을 확인한 만큼 평화체제 구축 방안을 지속 조율하겠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3·1절 100주년 기념사에서 밝힌 신 한반도체제를 구체화시키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언급했다.
 
다만 통일부가 전날 업무보고에서 '대북제재 틀 내에서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비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우리에게 중요한 우선사항"이라면서도 "시기가 성숙하면 이야기하겠다"고만 했다. 북미 회담이 소강상태에 접어들었기에 추이를 보면서 대응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최근 중요 현안으로 떠오른 미세먼지 개선 관련 국제협력 노력도 강화할 방침이다. 올해 1월 한중 환경협력 공동위원회 합의사항을 바탕으로 대기질 예보 정보·기술교류사업을 지원하고 양국 지자체 간 미세먼지 대응협력 강화 지원, 중국 내 대기질 공동연구 대상 지역·범위 확대 등을 추진한다. 최근 동북아 6개국이 참여해 구성한 대기오염 공동대응협력체를 통한 다자협력 노력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좀처럼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한일문제에 대해서는 "강제징용 (배상)문제 등의 도전과제가 생겼다"면서도 당면 현안과 역사문제를 분리해 대응하는 '투 트랙' 기조를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일각에서 일본이 경제적 보복에 나설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는데 대해 "아직 우리에게 통보해온 바는 없다"며 "미리 밝힐 필요는 없지만 대응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급증하는 정상외교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대통령과 국무총리 역할을 적절하게 분담하는 '투톱 정상외교' 계획도 전했다.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전경. 사진/외교부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