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저감 위한 한중 협의체 설립"
조명래, 국회 환노위 업무보고…"중국과 대기질 기술교류·엑스포 개최 추진"
입력 : 2019-03-14 16:43:13 수정 : 2019-03-14 16:43:1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한국과 중국이 미세먼지 저감 공동대응을 위한 정책협의체를 만든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대기질 예보정보에 대한 기술교류와 엑스포 개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고위급 정책협의체 설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대기오염 분야에서는 한국과 중국이 오래전부터 협력사업을 추진해오고 있었다"면서 "제가 양국의 미세먼지 정책 실천을 논의할 수 있는 고위급 정책협의체를 제안했고, 중국도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한중은 고위급 정책협의체 설립 외에 △대기질 예보에 대한 기술교류 △엑스포 개최 등도 추진한다. 조 장관은 "대기질 예보정보 등에 기술교류를 하기로 했다"며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 물질 보고서를 올해 11월까지 함께 발간하도록 했다"고 했다. 또 "저희가 진행하는 한중 미세먼지 실증사업을 더 크게 전개하기로 하고, 발전소 등 대형사업장에서 보일러까지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엑스포도 개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연내 1~2회 중국과 공동 인공강우를 추진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조 장관은 "한중 간 인공강우 실험은 합의가 됐다"며 "최근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을 만나 기존 프로젝트 사업을 확대하면서 인공강우 사업을 포함시켰다. 상반기 내 워크숍 같은 것을 통해서 이행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북한과도 미세먼지 저감 협력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조 장관은 "한중 간 양방적 협의체를 통해서는 미세먼지를 저감하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북한과 일본, 몽골 심지어는 러시아까지 포함하는 협약체를 고려하고 있다"며 "다자간 참여를 통한 협의체를 구성해 동북아의 미세먼지 저감을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내 자구노력으로는 경유차를 점진적으로 퇴출한다는 방침이다. 조 장관은 "경유차 감축 로드맵을 준비 중"이라며 "노후차를 폐지하고 친환경차로 전환시키며, 2022년까지 5등급 경유차를 60%까지 줄일 구상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정 시점에는 완전 퇴출을 목표로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 구성이 편향적이라는 지적과 함께 4대강 보를 해체한 것과 관련해 질타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회의 시작 전에는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의원과 조 장관 사이에 환경부 블랙리스트 자료 제출과 관련돼 실랑이가 오가기도 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