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지지율 30%대 회복…황교안 기대감+미세먼지
입력 : 2019-03-11 14:02:04 수정 : 2019-03-11 14:02:04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자유한국당 지지율이 박근혜정부 국정농단 사태 이후 처음으로 30%대를 회복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0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자유시민정치박람회'에 참석해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지난 4~8일 전국 성인 남녀 2518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한국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1.6%포인트 상승한 30.4%를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리얼미터 조사에서 한국당 지지율이 30%대를 기록한 것은 국정농단 사태 이전인 2016년 10월 2주차(31.5%) 이후 약 2년5개월 만이다.
 
한국당 지지율은 부산·경남·울산(PK)과 충청권, 경기·인천, 50대와 30대, 중도층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반면 대구·경북(TK)과 서울, 20대와 60대 이상, 진보층에서는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한국당의 상승세는 보수층과 중도층 일부를 중심으로 새 지도부에 대해 기대감이 상승하는 등 2·27 전당대회 효과가 이어진 결과"라며 "2차 북미정상회담의 합의 결렬, 미세먼지 악화 등 한반도 평화·민생·경제의 어려움 가중 등에 의한 반사 이익에 따른 효과도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와 반대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내리막길을 걸었다.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1.1%포인트 떨어진 37.2%로, 2주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지난 8일 일간 집계에서는 35.1%로 하락하며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정의당은 7.0%로 한 주 만에 바른미래당을 다시 앞섰고, 바른미래당은 중도층 일부가 한국당으로 이탈함에 따라 전주보다 1.1%포인트 하락한 6.2%로 집계됐다. 민주평화당은 2주 연속 하락한 2.1%로, 창당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전주보다 3.1%포인트 떨어진 46.3%로, 2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2.4%포인트 오른 46.8%로, 지난 1월 첫째주(긍정 46.4%, 부정 48.2%) 이후 약 2개월 만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섰다. 
 
리얼미터는 "국정 지지도 하락은 2차 북미정상회담의 합의 결렬과 북한의 미사일 발사장 복구 정황에 이은 북미관계 악화 가능성 보도가 이어진 데다, 미세먼지 등 민생과 경제의 어려움이 지속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여론조사와 관련한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0/300

https://search.naver.com/search.naver?sm=tab_hty.top&where=nexearch&query=2016+%EC%B4%9D%EC%84%A0&oquery=%ED%95%9C%EA%B5%AD%EB%8B%B9+%EC%A7%80%EC%A7%80%EC%9C%A8&tqi=U4UQElpVuEKsscDfSDKssssssj0-445145 위 링크가 2016년 20대 총선 결과 나와있거든... 결국 여소야대 됐잖아... 너네 박근혜 정부때는 미세먼지가 고등어 탓이라면서, 아예 조치도 안했잖아...

2019-03-11 14:49 신고하기
답글
0 0

[파이낸셜 뉴스] 리얼미터 `새누리 155~170석·더민주 90~105석` 구자윤 입력 2016.04.12. 16:30 https://news.v.daum.net/v/20160412163005657 박근혜때 너네 언론들이 이런식으로 도배해놓고, 총선결과 어떻게 됐냐?

2019-03-11 14:47 신고하기
답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