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계산업진흥회 제54회 정기총회 개최
기업활력 제고·해외거점 확대 등 사업 추진…기계산업 미래 50년 도약의 기반 마련
입력 : 2019-02-26 17:10:45 수정 : 2019-02-26 17:10:45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한국기계산업진흥회는 26일 서울 여의도 기계회관 대회의실에서 '제54회 정기총회(자본재공제조합 제34회)'를 개최하고 올해 사업계획과 수지예산 등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손동연 회장은 개회사에서 "올해는 기진회가 창립 5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라며 "기계산업이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고, 제조업 활력회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회원사와 함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진회는 이날 총회에서 올해 역점사업으로 기계산업계 기업활력 제고, 해외거점 확대, 기업 현장 네트워크 확대 등을 추진하고 기계산업  미래 50년 도약의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기계산업계 기업활력 제고를 위해 제조기업 노후설비교체 및 현대화를 지원하고, 기계장비 디지털 제조혁신 정책 개발 및 확산 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기계산업 해외거점 확대를 위해 신북방·신남방 지역 시장개척 활동을 추진하고, 디지털 혁신을 선도할 기계-IT융합 서비스전을 개최할 예정이다. 
 
아울러 기업 현장 네트워크를 넓히기 위해 기업밀착 서비스를 확대하고, 지사 확대이전을 통해 회원사 서비스를 강화할 방침이다.
 
한편, 자본재공제조합은 제조분야 일류 보증기관으로의 도약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품질보장사업 지원 확대, 뿌리보증사업 활성화 등 이행보증사업을 내실화하고, 조합원 서비스 강화를 위한 전산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기진회와 공제조합은 지난해 사상최초 일반기계 수출 500억달러 달성한 데 이어 올해도 2년 연속 수출 500억달러를 달성할 수 있도록 기계산업계를 적극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