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비건, 하노이로 출발"…북미 실무협상 곧 실시
입력 : 2019-02-20 08:53:28 수정 : 2019-02-20 08:53:28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미 국무부는 19일(현지시간) 2차 북미 정상회담 의제논의 실무책임자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베트남 하노이를 향해 출발했다고 밝혔다.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비건 특별대표가) 오늘 하노이로 떠나 다음 주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준비를 계속한다"고 말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하노이에서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실무협상을 하고 양측 간 의제조율에 나선다.
 
비건 대표와 김 대표는 지난 6~8일 평양에서 만나 영변 핵시설 폐기와 북미 연락사무소 설치, 제제완화 등 구체적인 의제를 놓고 협의한 바 있다. 김 대표는 베이징을 거쳐 20일 오후 하노이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우리가 취한 새로운 톱다운 방식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고 양국 관계의 성공적인 변화를 가져왔다"며 "이번 (정상)회담을 낙관적으로 본다"고 말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지난 10일 방한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출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