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CJ헬로 인수…업계 2위로 우뚝
유료방송 경쟁력 확보…공정위 기업결합심사 관건
입력 : 2019-02-14 15:16:24 수정 : 2019-02-14 15:16:24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LG유플러스가 케이블TV 점유율 1위인 CJ헬로 인수에 나선다. 인터넷(IP)TV 점유율 3위이자, 유료방송 시장 4위인 LG유플러스는 CJ헬로를 삼키며 단숨에 유료방송 시장에서 확고한 2위로 올라서게 된다. 
 
LG유플러스는 14일 이사회를 열고 CJ ENM이 보유한 CJ헬로 지분 53.92% 가운데 지분 50%와 추가적으로 1주를 인수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총 인수가는 8000억원 수준이다. 다음달 주주총회를 열고 CJ헬로 인수를 안건으로 상정할 계획이다. 
 
인수가 확정되면 LG유플러스는 유료방송 시장에서 확고한 2위로 자리매김한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LG유플러스의 IPTV와 CJ헬로의 케이블TV 가입자 수는 각각 364만5710명, 416만1644명으로 이들의 점유율을 합치면 총 24.43%다. 점유율 30.86%를 차지하고 있는 KT와 KT스카이라이프 연합군을 바짝 쫓는다. 3위인 SK브로드밴드 446만5758명(13.97%)도 멀찌감치 따돌린다. 
 
 
LG유플러스는 전기통신사업법·방송법·공정거래법 등 관련 법에 따라 30일 이내에 정부에 인허가 서류를 제출할 계획이다. 인허가를 획득하면 CJ헬로의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게 된다. 관건은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심사다. 지난 2016년 SK텔레콤이 CJ헬로(당시 CJ헬로비전)를 인수하겠다고 나섰지만 독과점 우려로 공정위 문턱을 넘지 못해 불발된 바 있다. 다만 현재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지난달 "CJ헬로가 다시 기업결합 승인 심사를 받는다면 좀 더 전향적인 자세로 판단하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힌 까닭이다. 
 
LG유플러스는 CJ헬로 지분 인수와 시너지 발굴을 통해 급변하는 유료방송 시장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본격화되는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를 선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기존 방송서비스와 5G를 기반으로 한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서비스에 인공지능·사물인터넷(AIoT) 등의 서비스를 접목한 다양한 융합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이번 지분 인수는 국내 유료방송 시장의 질적 성장을 위한 첫 단추가 될 것"이라며 "방송통신 융합 시너지를 통해 새로운 성장의 모멘텀을 유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J헬로의 최대주주인 CJ ENM은 "방송통신 시장의 트렌드가 인수합병(M&A)을 통한 대형화, 글로벌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 플랫폼 강화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선택과 집중을 통해 글로벌 지향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