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R&D, 3733억원 지원…역대 최대규모
입력 : 2019-02-14 12:00:00 수정 : 2019-02-14 12:00:00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올해 연구개발(R&D) 창업 기업에 대해 3733억원(전년비 933억원 증액)의 역대 최대 규모 지원이 이뤄진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19년 창업성장 기술개발사업'을 공고하고 14일부터 과제접수를 시작으로 연중 다양한 창업 R&D지원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2019년 창업 R&D지원은 고성과 창출의 기반 조성을 위해 △시장·민간 주도의 과제지원 △R&D결과물의 사업화 성공을 위한 연계지원 △선정평가 방식의 혁신을 추진한다.  
 
우선 민간투자를 받거나 시장에서 기술이 선 검증된 우수과제 등 시장에서 선별된 기술혁신형 스타트업에 대해 전년보다 1083억원 늘어난 2241억원을 지원한다. TIPS 지원규모를 지난해 805억원에서 올해 1235억원으로, 운영사(액셀러레이터)는 지난해 44개에서 올해 54개 내외로 확대해 민간연계투자 활성화도 꾀한다. 시장선별 기능을 활용해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과제를 지원하는 만큼 R&D 지원한도 및 기간을 종전 최대 1년 간 2억원 지원에서 최대 2년 간 4억원 지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R&D 결과물의 사업화 성공을 위한 연계지원 확대를 위해 창업선도대학 등 창업지원사업에서 우수한 성과를 보인 스타트업에게 R&D를 후속지원하고, R&D와 동시지원이 효과적인 사업(사내벤처프로그램 등)의 경우는 패키지 지원을 실시한다. 아울러, 기술개발 이후 사업화자금 지원, 후속투자 유치, 판로지원 등을 병행해 '창업-R&D-사업화'간 연계지원 체계를 강화한다. 사업화 지원을 위해 중기부는 일정수준 이상의 기술신용등급(TCB) 기업에게 R&D를 지원하고, 시중은행은 우대금리를 적용한 기술금융 사업화자금을 제공해 기술개발과 사업화를 연계지원할 예정이다.
 
R&D 선정평가도 혁신화한다. 기존 과제선정위원회의 획일적인 일괄 대면평가에서 벗어나 평가방식을 다양화하고, 평가위원의 전문성을 높여 성과창출 가능성이 높은 과제를 지원한다. 
 
김영태 기술인재정책관은 "혁신형 창업기업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시장과 민간중심으로 지원체계를 혁신하고 지원규모를 대폭 확대했다"며 "창업 R&D지원을 통해 스타트업이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제도개선을 추진할 것"을 밝혔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원석

국내 최고 제약 바이오 전문 기자 되는 그날까지 최선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